매일일보
전체
HOME MI특별기획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사업 안정화로 신세계 연다[MI특별기획-위기의 패션, 생존 전략은 ④]
패션 브랜드별 가성비 전략 달리 적용해 경영효율성 높여
토털 라이프스타일 기업 도약…화장품 사업 경쟁력 강화
신세계인터내셔날 맨온더분. 사진=신세계인터내셔날 제공.

[매일일보 김아라 기자] 신세계인터내셔날[031430]은 올해 경영효율성 증대와 신규 사업 안정화에 집중할 계획이다.

21일 신세계인터내셔날에 따르면 지난해 영업 활성화와 비용 절감 활동을 통해 영업이익을 전년 대비 30% 이상 증대시킨 바 있다. 올해도 이러한 활동을 이어나가 개별 브랜드의 영업 효율성을 높여서 수익성을 개선하는데 중점을 둔다는 방침이다.

패션 사업의 경우 맨온더분·코모도·라르디니 같은 신규 사업을 안정화시키고자 한다. 아울러 올해 새롭게 론칭하는 끌로에·폴스미스 등을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시킨다는 계획이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의 자회사 신세계톰보이에서 새롭게 출시한 남성복 브랜드 코모도는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엠비오와 같은 2030 남성을 타깃으로 한 컨템포러리 브랜드라는 점에서 대체 브랜드로 주목받고 있다. 디자인과 소재를 강조하면서도 가격은 경쟁 브랜드 대비 80% 수준으로 책정해 가성비도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코모도는 지난달과 이달 두 달간 총 19개 매장을 오픈, 올해 말까지 25개 매장을 운영할 계획이다.

지난해 9월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야심차게 선보인 자체 남성복 브랜드 맨온더분도 매장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에 6개, 하반기에 12개 등 총 18개 매장을 새롭게 오픈한다. 올해 말까지 총 22개 매장을 운영할 예정이다.

경기도 오산에 위치한 신세계인터코스 전경. 사진=신세계인터내셔날 제공.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신사업에도 열을 올리고 있다. 올해 화장품 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구상이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2015년 12월 이탈리아 화장품 제조사인 인터코스와 50대50으로 합작법인 ‘신세계인터코스코리아’를 설립했다. 인터코스는 세계적인 화장품 OEM(주문자상표부착생산)·ODM(제조업자개발생산) 전문 업체로 로레알·에스티로더·샤넬·디올 등 글로벌 브랜드의 색조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신세계인터코스코리아 지난달부터 경기 오산에 공장 가동을 시작했다. 한국·미국·영국 등으로부터 주문받은 제품을 생산하기 시작하며 글로벌 고객사 유치에 나설 방침이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의 자체 화장품 브랜드 비디비치의 일부 제품도 생산할 예정이다. 특히 현재 보유하고 있는 비디비치·바이레도·산타 마리아 노벨라 등의 브랜드는 면세점과 온라인 사업을 보다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화장품업계 관계자는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색조에서 세계 최강의 기술력을 보유한 인터코스와 손을 잡은 만큼 색조 화장품에 있어서는 많은 물량을 확보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내다보며 “한국콜마, 코스맥스 등 세계 최고 수준의 OEM회사들이 있기는 하지만 이들은 상대적으로 색조 화장품 보다는 기초 화장품의 경쟁력이 더 뛰어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신세계인터코스코리아는 인터코스가 보유한 최고의 기술력과 신세계인터내셔날의 아시아 시장 노하우를 바탕으로 오는 2020년까지 글로벌 뷰티 시장에서 1000억원의 매출을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김왕배 신세계인터코스코리아 대표는 “인터코스가 유럽과 미국의 색조 화장품 시장을 이끌고 있는 트렌드 세터 기업인 만큼 ODM에 비중을 두고 있다”며 “중국뿐만 아니라 유럽, 중동 등으로 뻗어나가는 메이드 인 코리아의 영향력을 바탕으로 빠른 시일 내에 시장에 안착하겠다”고 말했다.

김아라 기자  arakim7@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MI 카드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