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사회 제약·보건
녹십자, 독감백신 역대 최대 수출규모 달성독감백신 수출 6년 만에 누적 수주액 2억달러 넘어

[매일일보 홍승우 기자] 녹십자[006280]가 독감백신을 수출한 이후 역대 최대 수출규모를 달성했다.

20일 녹십자는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범미보건기구(PAHO)의 2017년도 남반구 의약품 입찰에서 약 3700만달러(약 410억원) 규모의 독감백신을 수주했다고 밝혔다.

이번 수출 규모는 지난해 남반구지역으로의 독감백신 수출액보다 15% 이상 증가한 수치다.

녹십자의 독감백신 해외 누적 수주액은 2억달러(약 2240억원)를 넘어섰으며, 독감백신을 수출한지 6년만의 기록이다.

녹십자는 특히 우리나라와 독감 유행시기가 다른 남반구 지역으로의 수출을 통해 독감백신의 한계인 ‘계절성’을 뛰어넘었다는 측면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분석했다.

또 다국적제약사가 장악하고 있는 글로벌 독감백신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고 전했다.

더불어 녹십자는 세계 최대 백신 수요처 중 하나인 PAHO 입찰시장에서 지난 2014년부터 독감백신 부문 점유율 1위를 기록하고 있다.

녹십자 관계자는 “수주확대로 국제사회의 보건 수준 향상에 직접적으로 더 크게 기여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홍승우 기자  hongswzz@naver.com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