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사회 건설·부동산
인천항, 시설 개선 사업에 150억원 투입노후 시설물로부터 이용객 안전성·내구성 확보
인천항이 올해 150억원을 투입해 이달부터 올 겨울까지 항만 시설물 유지보수사업을 진행한다. 사진=인천항만공사 제공

[매일일보 이종무 기자] 인천항이 올해 150억원을 투입해 항만 시설물 유지보수사업을 진행한다.

20일 인천항만공사는 항만시설 이용객의 안전과 시설 내구성 확보를 위해 올해 모두 150억원을 투입해 인천항 항만시설물 유지보수사업을 실시한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이달 착수해 올 겨울 이전에 완료할 계획이다.

사업은 토목·건축·수역·기계·전기시설 등의 유지보수와 항만 주변 환경 개선 등으로 나눠 실시된다. 또 여객 터미널의 에너지 성능 개선과 이용객 편의성 향상 등도 이번 유지보수 사업에 포함된다.

인천항은 노후화로 인해 이용객의 안전을 위협하는 각종 항만 시설물에 대해서도 발굴조사를 통해 사업에 반영할 방침이다.

김영복 인천항만공사 항만시설팀장은 “노후 항만 시설물의 적기 유지 보수를 통해 항만시설이 최적의 기능을 유지하고 이용객 불편이 최소화되기를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재해 예방과 안전한 항만 조성을 위해 적극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종무 기자  leejm0708@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MI 카드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