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IT·통신
넷마블, 지난달 글로벌 모바일 퍼블리셔 3위
넷마블게임즈가 ‘앱스토어·구글플레이 총합 글로벌 게임 회사·앱 매출 인덱스’에서 글로벌 모바일 퍼블리셔 3위에 올랐고, 리니지2 레볼루션이 ‘글로벌 매출 상위 모바일 게임’ 2위를 기록했다. 사진=넷마블 제공

[매일일보 이근우 기자] 넷마블게임즈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 통계 분석 사이트 앱애니가 발표한 ‘앱스토어·구글플레이 총합 글로벌 게임 회사·앱 매출 인덱스(지난달)’에서 글로벌 모바일 퍼블리셔 3위에 올랐다고 20일 밝혔다.

넷마블의 글로벌 매출 순위는 모바일 MMORPG ‘리니지2 레볼루션’이 출시된 지난해 12월부터 매달 상승해왔다. 텐센트(1위), 넷이즈(2위)에 이어 높은 수익을 기록했다.

리니지2 레볼루션도 지난 1월에 이어 두 달 연속 ‘글로벌 매출 상위 모바일 게임’ 2위를 기록했다. 이 게임 첫 달 2060억이라는 기록적인 매출을 기록한 후 꾸준히 양대 마켓 1위 자리를 유지해왔다.

넷마블은 이번달 초 세계 최대 게임 개발자 컨퍼런스 ‘GDC 2017’에서 리니지2 레볼루션을 북미 등 빅마켓에 출시하기 위해 개발 중이라고 공개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 최근 ‘펜타스톰 포 카카오’의 미디어 쇼케이스를 여는 등 국내외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해나가고 있다.

이근우 기자  grew909@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