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국회·정당
‘매머드급’ 문캠에 맞서 박용진·강훈식 의원, 안캠 합류安 측 “캠프 주요직에 초선의원 전진배치…실무형 캠프로 맞불”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 안희정 캠프에 합류하게 된 전략기획실장 박용진 의원(왼쪽)과 공동대변인 강훈식 의원이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 앞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매일일보 조아라 기자] ‘선두주자’ 문재인 민주당 전 대표가 ‘매머드급’으로 캠프를 꾸리자 안희정 충남지사가 ‘실무형’ 캠프로 맞불을 놨다.

안 지사 캠프는 20일 박용진(강북을)·강훈식(충남 아산) 민주당 의원을 각각 전략기획실장과 공동대변인으로 임명했다. 박 의원은 민주당 최장수 대변인과 김종인 전 비대위 대표의 비서실장을 맡았으며 강 의원은 초선으로서 언론대응에 탁월한 능력을 검증받은 바 있다.

안 지사 캠프 측은 “캠프 총괄실장과 비서실장에 초선인 이철희, 기동민 의원을 임명한데 이어 대변인과 전략기획실장도 초선으로 임명해 다선의원 중심으로 매머드급 캠프를 꾸린 문재인 캠프와 대비된다”며 “최소한의 실무형 캠프로 대선을 치른다는 운영기조와도 부합하는 것으로 정당정치와 소속 당의 의미를 중요하게 여기는 안희정 후보의 정치철학을 반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진정한 지지자는 비판적 지지자라고 생각한다”며 “안 지사가 잘 해나갈 수 있다고 믿고 잘 해내도록 힘을 보태고 끌어가는 것이 진정한 비판적 지지”라고 강조했다.

강 의원은 “시대교체 하겠다는 젊은 후보와 함께해야 한다는 것이 세대교체를 위한 숙명”이라며 “저희가 활력을 만들어 민주당 (경선까지) 남은기간에 다양한 요구를 담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아라 기자  emmms42@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