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MI특별기획
한섬, 글로벌 영토 확장 ‘올인’[MI특별기획-위기의 패션, 생존 전략은 ③]
시스템·시스템옴므 필두로 중국·프랑스 등 글로벌 패션시장 진출
SK네트웍스 인수 후 브랜드 리빌딩…5년간 2000억원 이상 투자
프랑스 파리 갤러리 라파예트 백화점 남성전문관에 문을 연 '시스템옴므' 매장 전경. 사진=현대백화점그룹 제공.

[매일일보 김아라 기자] 국내 패션시장이 위기에 놓여있는 상황 속에서 한섬은 올해를 ‘글로벌 진출 원년’으로 삼고 글로벌 사업에 박차를 가한다.

20일 현대백화점[069960]그룹에 따르면 패션전문기업 한섬은 국내 대표 남녀 캐주얼 브랜드인 ‘시스템’과 ‘시스템옴므’를 필두로 중국과 프랑스 패션시장 진출을 본격화했다.

먼저 한섬의 남성 캐주얼 브랜드 시스템옴므는 지난 1월 중국 항저우다샤백화점에 첫 매장을 오픈했다. 하루 평균 유동인구 30만 명에 달하는 무림상권 중심에 위치해 있다.

한섬 관계자는 “국내와 마찬가지로 중국에서도 고급화 전략을 통해 글로벌 브랜드들과 디자인 등 상품력으로 경쟁을 벌일 계획”이라며 “이에 해외 브랜드들이 주로 입점해 있는 백화점과 쇼핑몰 1~2층을 중심으로 매장을 열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시스템옴므는 해외 의류 브랜드들이 들어있는 항저우다샤백화점 2층 수입의류 층에 국내 브랜드로는 유일하게 입점했다. 시스템옴므 매장 주변에는 아르마니진·CK진 등 유명 수입브랜드가 영업 중에 있다.

한섬에 따르면 다음달에 항저우 대형 쇼핑몰인 항주캐리센터에 명품브랜드와 유명 SPA브랜드와 함께 시스템과 시스템옴므가 복합 매장 형태로 입점할 예정이다.

또 한섬은 중국 패션시장에서 글로벌 브랜드와의 경쟁 우위를 점하기 위해 현지 유통 사정에 밝은 항주지항실업유한공사와 적극적으로 협의해 나갈 방침이다.

아울러 향후 유통 채널별 출점 전략에 있어서도 백화점은 시스템과 시스템옴므를 수입 브랜드나 컨템포러리 조닝에 ‘단독 매장’으로, 쇼핑몰은 남녀 브랜드를 한 곳에 모아놓은 ‘토탈 매장’ 형태로 전략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올해 상하이·베이징 등 중국 대표 도시에도 매장을 추가로 오픈해 연내 총 10개의 매장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한섬 측은 밝혔다. 또 오는 2020년까지 중국 전역에 50개 이상의 유통망을 확보해 누적 매출 1500억원을 달성하겠다는 중장기 경영 목표도 내놨다.

중국 진출에 이어 한섬은 지난 8일 시스템옴므와 시스템을 프랑스 최대 백화점 ‘갤러리 라파예트’에 동시 입점시켰다. 라파예트 백화점은 매년 3000만명 이상 방문하는 ‘글로벌 패션의 성지’로 불린다.

한섬 관계자는 “해외 유명 패션 컬렉션에도 참여한 적 없는 토종 남성 브랜드가 팝업스토어나 편집샵 입점 등의 사전 테스트 없이 파리 라파예트 백화점에 매장을 오픈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라고 설명했다.

시스템옴므 매장이 들어선 남성전문관 2층에는 국내 주요 백화점에도 입점해 있는 프랑스 컨템포러리 브랜드 ‘산드로옴므’·‘쟈딕&볼테르’, 글로벌 SPA ‘H&M’의 프리미엄 라인 ‘COS’ 등이 함께 자리해 있다.

시스템의 경우에는 지난 1월 라파예트 백화점 본관 컨템포러리 편집매장에 입점했는데 함께 입점한 10여개 브랜드 중 ‘매출 톱3’(1월 매출 기준)에 들 정도로 현지 고객들로부터 반응이 뜨겁다.

한섬 관계자는 “올해 시스템과 시스템옴므를 필두로 중국, 프랑스 등 글로벌 패션시장 진출에 적극 나서 ‘글로벌 한섬’의 원념으로 삼겠다”며 “해외 유명 브랜드와의 경쟁을 위해 소재, 디자인 개발 등 끊임없는 혁신과 브랜드별로 차별화된 정체성을 강화해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SK네트웍스 패션 부문과의 시너지도 기대된다. 한섬은 지난달 28일 SK네트웍스 패션부문 전체에 대한 최종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체결로 인해 자회사인 한섬글로벌과 현대지앤에프 법인을 통해 SK네트웍스 패션사업 부문이 보유한 총 12개 브랜드(타미힐피거·DKNY·CK·클럽모나코·까날리·아메리칸이글 이상 수입브랜드, 오브제·오즈세컨·세컨플로어·루즈앤라운지·SJYP·스티브J&요니P 이상 국내 브랜드)를 운영하게 됐다.

한섬은 현재 본격적인 ‘브랜드 리빌딩’ 작업에 들어갔다. 우선 오브제·오즈세컨·세컨플로어 등 SK네트웍스 패션부문의 여성복 브랜드에 대한 재정비에 착수한다. 이를 위해 시스템·SJSJ 등 여성 캐주얼 브랜드를 담당하는 이명진 캐주얼사업부장을 한섬글로벌 여성복 담당 크리에이티브 디렉터(CD)로 임명했다. 한섬의 강점인 브랜딩과 상품기획 역량을 활용해 브랜드 정체성을 재정립하고 상품력을 강화하기 위해서다.

또 10년 이상 SK네트웍스 패션부문을 이끌어온 조준행 대표를 다시 영입해 타미힐피거·DKNY·CK 등 대중적인 인지도를 확보하고 있는 수입브랜드의 유통 채널을 다각화하고 상품 라인을 확장할 계획이다.

한섬 관계자는 “향후 5년간 SK네트웍스 패션부문의 MD 경쟁력 강화와 인프라 구축 등 패션사업에 2000억원 이상을 투자해 시너지를 극대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아라 기자  arakim7@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