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여의도 25시
최성 “친문하고는 제대로 따로 밥 한 번 먹어본 적 없어”“친문패러다임으로 가둔 것… 안희정·이재명, 논의를 주도하는 제가 얄미운 것”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안희정 충남도지사(왼쪽부터), 문재인 전 대표, 이재명 성남시장, 최성 고양시장이 지난 1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 스튜디오에서 열린 'KBS 대선후보 경선토론회' 시작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매일일보 이상래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최성 고양시장이 20일 “친노(친노무현), 친문(친문재인)하고는 제대로 따로 밥 한 번 먹어본 적이 없다”고 밝혔다.

최 시장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저는 지역 자체도 광주 출신이기도 하지만, 김대중 대통령을 수십 년 모셨다”며 “제가 (문 전 대표)를 지지할 이유가 하나도 없다”고 말했다.

최 시장은 “저는 (문 전 대표의) 어떤 측근이나 여러 가지 높은 장애, 또 정책적인 부분들, 호남차별과 홀대론을 제기하고 있다”며 “토론회에서 똑같이 동일하게 문제제기하는 게 아니라 (안 지사와 이 시장의) 청렴성 문제라든가 명백히 제기된 부분들을 심각성에 따라 문제제기를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두 후보(안희정·이재명)한테 답답한 것은 유력한 2·3위 후보가 문 전 대표가 갖고 있는 정책적인 비전이 부족하면 그것을 넘어서는 제기를 해야 되는데, 계속 친재벌주의 등 몇 가지 패러다임을 만들어놓고 그걸로 계속 몰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최 시장은 “제가 어느 후보에 대한 지지가 아니라 ‘청렴해야 된다’, ‘공정해야 된다’, ‘북핵위기, IMF(국제통화기금)위기를 극복해야 된다’고 해서 논의를 주도해 가버리 (안 지사와 이 시장이) 제가 얄미운 것”이라며 “조금 솔직하게 임해 주셔야 된다. 친문패러다임으로 저를 가두려고 하는 것이다. 어디에 제가 친문의 요소가 있느냐”고 주장했다.

안 지사를 두곤 “자신의 정체성이나 진정성, 정책적 비전으로 지금까지 왔다기보단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의 사퇴로 충청표 어부지리를 얻고, 이 과정에서 판단을 잘못한 것이 조금 지지율이 오른 것”이라며 “(자유한국당과) 대연정까지 주장하는 내용들을 보면 도대체 민주당 후보인가 의심스러울 정도”라고 말했다.

이상래 기자  srblessed@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MI 카드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