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사회 행정
올 상반기 '조선’서만 2만7천개 일자리 사라진다고용정보원, 전망…‘건설’은 1만7천개 증가
2017년 상반기 조선업종 일자리가 크게 감소할 전망이다. 표=한국고용정보원 제공

[매일일보 이아량 기자] 올해 상반기 일자리 가운데 조선업종에서 2만7000여개가 사라질 전망이다.

31일 한국고용정보원과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이 발표한 올해 상반기 일자리 전망에 따르면 기계·전자·섬유·철강·반도체·자동차·디스플레이·건설·금융 및 보험 업종은 지난해 상반기 고용 수준을 유지하는 반면 조선 업종은 일자리가 크게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조선 업종(2016 하반기 기준, 전체 근로자 중 1.3%)의 경우 세계 경기둔화, 선박 공급과잉, 유가 약세로 줄었던 발주량이 올해 이후 시황 회복과 세계 교역량 증가로 개선될 것으로 보이지만 2011~2015년 평균 발주량의 49%에 불과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올해 상반기 고용 규모는 지난해 상반기 대비 15.0% 줄어든 2만7000명이 감소할 것으로 보이지만 조선업 구조조정 추진 상황 등에 따라 감소폭이 더 커질 수도 있다.

특히 조선 업종이 많이 위치한 경남·울산 지역에서 고용 감소가 예상되는 반면 부산 지역은 현재의 고용 수준이 유지될 것으로 예상된다.

건설 업종(전체 중 7.2%)의 경우 SOC 예산 감소와 주거용 건축물의 과잉 공급 해소의 지연 등으로 공공부문과 민간부문에서 수주액 감소가 예상돼 고용 증가세 역시 둔화될 전망이다.

상반기 고용 규모는 지난해 상반기 대비 0.9%(1만7000명) 증가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금융보험 업종(전체 중 3.0%)은 시중 금리 상승으로 은행의 수익이 개선되고 금융당국의 자본시장 육성 정책과 저금리 기조가 증권업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고용은 지난해 상반기 대비 0.7%(6000명)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기계 업종(전체 중 5.9%)은 보호무역주의의 대두로 개선폭이 제한될 것으로 예측되면서 고용은 전년 상반기 수준에 비해 0.7% 소폭 증가한 5000명이 증가할 전망이다.

전자(전체 중 5.5%)의 경우 저성장 국면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전기자동차, 차기 스마트폰, SSD 채택률 증가 등으로 프리미엄급 제품 위주로 수요가 증가해 고용은 전년 동기 대비 0.8%(5000명)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자동차 업종(전체 중 3.2%)은 내수판매의 감소폭이 수출증가율보다 커 고용은 지난해 상반기에 비해 1.1%(4000명) 증가해 전년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할 전망이다.

반도체(전체 중 0.8%)는 NAND 관련 수요 증가에 따른 수급개선을 통한 매출이 증대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고용은 지난해 대비 0.8%(1000명) 증가해 지난해 상반기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섬유 업종(전체 중 1.5%)의 일자리는 전년 상반기에 비해 0.3% 감소하는 등 전년과 비슷할 전망이다.

디스플레이 업종(전체 중 1.2%)은 LCD시장의 축소로 글로벌 부품소재 시장이 전년 대비 축소됨에 따라 고용은 지난해 상반기 대비 0.8%(1000명)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철강(전체 중 0.9%)의 경우 업계 구조조정 차원에서 진행될 설비가동률 축소 등의 영향으로 고용은 지난해 상반기 대비 0.7%(1000명) 감소할 전망이다.

이아량 기자  tolerance@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