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사회 고용·노동
‘조선 불황’…조선소 근로자 체불임금 2.4배↑

[매일일보] 경남 거제·통영·고성지역 조선소 근로자들의 지난해 체불임금액이 전년에 비해 2.6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고용노동부 통영지청과 조선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이 지역에서 임금을 제때 받지 못했다고 신고한 근로자는 2015년에 비해 2.4배 증가한 1만3114명에 달했다.

같은 기간 체불임금액은 전년보다 2.6배에 이른 581억원으로, 1인당 체불임금액은 443만원이었다.

체불임금 신고 근로자 대부분은 조선업에 종사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조선업 불황으로 폐업한 식당 등 서비스업 근로자도 일부 포함됐다.

체불임금 신고 급증에 따라 체당금 규모와 체당금을 받는 근로자 수도 급증했다.

근로자들이 사업장 파산 등으로 일자리를 잃게 될 경우 정부가 먼저 체불임금을 지급하고 나중에 해당 사업장 등을 대상으로 구상권을 청구해 변제받는 체당금 규모는 3배로 급증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지급된 체당금은 2015년의 3배인 251억원이었으며 체당금을 받은 근로자는 5477명으로 전년보다 2.8배 증가했다.

현재 대형 조선소들이 수주난을 완전히 극복하지 못하고 있는 등 조선업계는 체불임금액과 체당금 규모가 올해 들어서도 증가 추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국제유가가 회복세를 보이고 수주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으나 수주가 이뤄진다고 해도 조선업의 본격적인 회복에는 상당한 시간이 필요해 체불임금 및 체당금 증가세는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고 전했다.

 

이아량 기자  tolerance@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