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사회 고용·노동
"인력 다단계 고용"...신세계푸드 음성공장 노동자 규탄 기자회견음성공장 노동자 "4대보험·각종수당·연차휴가 전무…근로계약서도 안 써"
음성노동인권센터와 음성민중연대가 지난 18일 ㈜신세계푸드 음성공장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다단계 인력 공급 시스템의 폐지를 촉구했다. 연합뉴스.

[매일일보 이아량 기자] 음성노동인권센터와 음성민중연대가 지난 18일 ㈜신세계푸드 음성공장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노동법 사각지대를 양산하는 다단계 인력 공급 시스템을 즉각 폐지하라고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종합식품업계의 대표적기업인 ㈜신세계푸드는 음성 원남산업단지에 입주했을 때 음성군으로 부터 6억원을 지원받았음에도 불구하고 300여 명에 이르는 공장 노동자들을 직접 고용하지 않은 채 인력도급업체나 직업소개소를 통해 공급받는 등 다단계인력공급이라는 악성 고용시스템을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신세계푸드는 인력 도급업체 삼구 FS사에 300명 인력의 조달을 맡겼고, 삼구 FS사는 이 중 100여 명을 D직업소개소를 통해 공급받았다"며 "한 회사에 3개월 이내에 일정 금액만을 소개 요금으로 받도록 제한한 직업안정법을 정면으로 어긴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대기업 공장에서 독자적인 인력 관리 능력이 없는 직업소개소를 끼고 다단계 인력공급시스템을 유지한다면 노동시장의 왜곡과 불법을 양산하는 결과로 이어질 것"이라며 "대기업, 인력도급업체, 직업소개소로 이어지는 불법적인 인력공급시스템을 폐지하라"고 주장했다.

또 "근로자들이 근로계약서를 작성하지 않고 고용돼 4대 보험, 주휴수당, 연차휴가를 사용하지 못하고 있다"며 "직업안정법과 파견근로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을 위반한 의혹이 있는 만큼 고용노동부가 음성 공장에 대해 특별 근로감독을 실시하라"고 요구했다.

단체는 "신세계푸드가 양산한 노동법 사각지대를 철폐하기 위해 고용노동부충주지청에 특별근로감독 요구서를 접수할 것"이라고 밝히고 "신세계푸드 음성공장의 불법적인 인력공급시스템에 반드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신세계푸드는 음성군민들에게 사죄하고 음성 주민들을 직접 고용하라 △음성군은 굴욕적인 기업지원 중단하고 입주 기업들에게 안정된 일자리를 요구하라 △충주고용노동부는 신세계푸드 음성공장을 특별 감독하고 법위반을 엄중 처벌할 것 등을 요구했다.

19일 신세계푸드 측은 “음성지역 공장은 2015년 9월부터 가동된 후 공장가동률이 높아짐에 따라 인력 부족분을 채우기 위해 파견근로자 전문업체와 협력해 근로자를 고용했다”며 “확인한 결과 근로자의 비용을 지급하는 삼구 FS 전문업체에서 꼼꼼하게 체크하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이어 “임금 미지급분이 있다면 신세계푸드에서 소급 지급할 계획으로 이번 일로 인력 채용에 대해 원점에서 재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아량 기자  tolerance@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