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문화·체육 문화일반
멜론 티켓 ‘스테이지 메이커스’, 1~3차 첫 펀딩 100% 성사
스테이지 메이커스 펀딩 이미지<로엔엔터테인먼트 제공>

[매일일보 김종혁 기자] 국내 대표 종합음악기업 로엔엔터테인먼트가 운영하는 멜론 티켓이 이달부터 선보인 신개념 예매서비스 ‘스테이지 메이커스(Stage Makers)’가 첫 공연들을 위해 진행한 1~3차 펀딩이 고객들의 큰 호응을 얻으며 모두 성사됐다고 12일 밝혔다.

1차 펀딩이었던 싱어송라이터 ‘오왠(O.WHEN)’의 단독콘서트가 이달 4일 오전 10시 오픈 후 3시간만에 매진됐고, 6일에 시작한 싱어송라이터 ‘이영훈’의 2차 펀딩도 포크 음악 팬들의 강력한 성원으로 공연성사를 위한 수량 100장을 넘겼다.

11일 오픈한 어반팝 듀오 치즈(CHEEZE) 멤버 ‘구름’도 4시간만에 100장을 넘겨 솔로 아티스트로서의 첫 쇼케이스를 열게 됐다.

멜론 티켓의 스테이지 메이커스는 일정과 장소 등 상세 공연정보가 확정되지 않은 상태에서 카카오 모바일 주문생산 플랫폼 ‘메이커스 위드 카카오’에 아티스트 이름만을 공개해 공연을 위한 사전 펀딩을 관객들로부터 받는 서비스다.

이를 통해 관객수요 예측이 힘들어 공연을 주저하던 기획사 및 아티스트들이 손쉽게 공연기획에 나설 수 있으며, 카카오의 다양한 채널을 활용하여 공연홍보 및 브랜딩도 할 수 있다.

펀딩 참여관객들은 멜론 티켓에서 사용할 수 있는 좌석 선점권이 주어지기 때문에 펀딩 종료 후 판매되는 일반티켓보다 저렴한 가격에 자신이 원하는 좌석으로 공연을 감상할 수 있다.

실험적 성격이 강했던 이번 시도가 관객들의 참여를 이끌어내는데 성공하며 국내 공연업계에 큰 활력을 가져다 줄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멜론과 카카오의 협업으로도 주목 받았던 이번 프로젝트가 순조롭게 진행됨에 따라 양 플랫폼의 장점을 연결하는 시도들이 향후 더욱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한편, 펀딩이 종료돼 공연 개최가 확정된 오왠은 13일부터 추가 좌석에 대해 일반 예매가 진행될 예정이다.

로엔엔터테인먼트 멜론 티켓 관계자는 “멜론 티켓이 기존 공연시장의 단점을 극복하기 위해 시도한 스테이지 메이커스가 ‘메이커스 위드 카카오’와 협력으로 성공적인 첫 걸음을 내디뎌 매우 기쁘다”며 “스테이지 메이커스는 앞으로도 국내 공연시장의 양대 축인 아티스트와 관객 모두를 만족시키기 위해 다양한 공연들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김종혁 기자  kjh@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