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국회·정당
안철수 “반기문, 아직 정치하겠단 결심 밝히지 않아”“潘 결심이 필요한 때…새 지도부 들어서면 대선 논의할 것”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가 12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학생리더십아카데미에서 '청년과 새로운 대한민국'을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매일일보 조아라 기자] 야권의 대서주자로 꼽히는 안철수 국민의당 전 상임 공동대표가 12일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대권행보와 관련 “우선 정치를 하겠다는 결심을 아직 안 한 것으로 안다”며 “이제 반 전 총장의 결심이 필요한 때”라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학생 리더십 아카데미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반 전 총장이) 정치를 한다면 어떤 정치를 할지, 누구와 할지도 말하지 않아서 지금으로선 (그의 행보에 대해) 판단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더불어민주당이 대선체제에 돌입한 것과 관련해선 “다음 지도부가 구성되면 거기서 판단 할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이날 오후 김동철 비상대책위원장과 주승용 원내대표와의 만찬에 대해선 “당내 의원들끼리 식사하는 건 당연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만찬자리에선 최근 자강론과 연대론을 둘러싼 당내 이견을 조율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안 전 대표는 “여러 생각들을 이야기하고 특히 이번 일요일 새 지도부가 구성되면 지도부 한분 한분과 함께 심도있는 논의를 해야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아라 기자  emmms42@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