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국회·정당
민주당 소속 안행위원 “새누리, 18세 선거연령 인하 모르쇠”與 반대로 공직선거법 개정안 소위 통과 불투명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안전행정위원회. 선거권 연령 인하와 관련된 안건 상정을 두고 여야간 의견 차이로 정회가 선언되자 여야 간사와 의원들이 협의를 위해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매일일보 조아라 기자] 국회 안정행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11일 새누리당 의원을 향해 “선거연령 18세 인하 문제와 관련 공직선거법 개정안 처리를 거부한 것에 대해 국민 앞에 사죄하라”면서 즉각 상임위 의결 절차에 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날 민주당 소속 박남춘 안행위 간사를 포함한 의원들이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문제를 외면한다면 국민들의 추상같은 심판을 면하지 못할 것을 엄중히 경고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지난 9일 국회 안행위는 선거권 연령과 관련, 현행 19세를 18세로 인하하는 내용의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통과시켰다. 그러나 이날 열린 안행위 법안심사소위에서 새누리당 소속 의원들이 아직 당론이 결정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상임위 전체회의 의결을 반대하면서 통과가 불투명해졌다.

이들은 “새누리당은 자당 소속 의원이 참여해 의결한 안건까지도 아직 당론이 결정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상임위 전체회의 의결을 반대했고 새누리당 소속 유재중 상임위원장은 여야 합의를 이유로 본 법안의 처리를 거부했다”고 지적했다.

또 “새누리당은 극심한 당 내분으로 민생도 외면하고 국민들의 참정권 확대 요구조차 모르쇠로 일관하면서 국회의 입법과정을 파행으로 몰아가고 있다”면서 “시대적 요구와 국민의 열망을 거부하는 새누리당 의원들의 행동은 자신들의 정치적 이익 달성 외엔 아무런 관심이 없다는 것을 스스로 증명한 꼴”이라고 거듭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선거연령 18세는 정치적 유불 리가 아닌 기본권의 문제”라며 “직접 민주주의를 실현하고 정치가 우리 삶과 동떨어진 것이 아니며 주권 행사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 국민들의 열망을 똑바로 직시해야 된다”고 거듭 상임위 의결 절차에 임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아라 기자  emmms42@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