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일반
문화재청, ‘경주 미탄사지 삼층석탑’ 보물 지정
김종혁 기자 | 승인 2017.01.11 10:40
경주 미탄사지 삼층석탑<문화재청>

[매일일보 김종혁 기자] 문화재청은 11일, 경북 경주시에 있는 ‘경주 미탄사지 삼층석탑(慶州 味呑寺址 三層石塔)’을 국가지정문화재 보물 제1928호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높이 6.12m의 규모에 총 35매의 부재로 구성된 미탄사지 삼층석탑은 1980년 이전까지는 기단부와 탑신부(塔身部, 몸돌)의 일부 부재가 소실된 채 방치돼 있다가 1980년에 남은 부재들을 활용해 복원됐다. 소실된 부재는 새 부재를 치석(治石, 돌을 다듬음)하여 조립했다.

탑신부(塔身部, 몸돌)는 몸돌과 옥개석을 차례로 얹어서 각 층을 이루는 부분을 말한다.

파손되고 결손된 부재는 새 재료로 보강ㆍ보충해 구 재료와의 이질감은 있지만, 최초로 신라석탑 기초부의 형식 등을 파악할 수 있는 조사를 실시한 석탑이라는 점과 그 형태가 정연하고 적절한 비례감을 지니고 있다는 점에서 역사적·학술적 가치가 크다.

특히, 일반적인 석탑의 판축(板築)기법과 달리 잡석(雜石)과 진흙을 다져 불을 지피는 방식으로 한 단이 완성될 때마다 굳히면서 쌓아나가는 기초부의 판축 축조방식을 사용한 점이나 기단부 적심(積心) 내에서 지진구(地鎭具)가 출토된 점 등 특이하고 학술적인 의미가 있어 한국석탑에 관한 연구에 실증적 자료로서 그 가치가 더욱 크다.

적심(積心)은  초석 아래 돌로 쌓은 기초 부분을 말하며, 지진구(地鎭具)는 국가의 중요한 건물 등을 지을 때 땅속의 신에게 빌기 위해 매납하는 물건이나 제기(祭器)를 이르는 말이다.

미탄사(味呑寺)는 황룡사 남쪽에 위치한다고 삼국유사에 기록돼 있어 고려 후기까지 유지된 것으로 추정되며, 문지(門址)도 2차례 이상 중건된 것으로 확인된다.

미탄사지 삼층석탑은 통일신라 시대의 전형적인 석탑양식이 변화하는 과도기적 요소를 지닌 석탑이다. 석탑이 제작된 것으로 짐작되는 9세기 혹은 10세기 초에는 앞 시대보다 석탑의 크기가 줄어드는 경향이 있는데, 이런 흐름과 달리 드물게 규모가 큰 편이라 그 가치가 주목된다.

김종혁 기자  kjh@m-i.kr

<저작권자 © 매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65길 20 호성빌딩 신관  |  발행·편집인 : 나정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주현  |   발행일 : 2017.1.24
대표전화 : 02)784-7114  |  팩스 : 02)3775-2119  |  발행처 : (주)매일일보  |  일간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231  |  등록일 : 2006년 8월 7일
모든 기사의 소유권은 본사가 보유하고 있으며 발행인의 허가 없이는 기사나 사진의 무단 전재, 복사를 금합니다. [콘텐츠 문의]
Copyright © 2017 매일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