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사회 행정
제조업 취업자 수 7년만에 첫 감소조선·IT·해운 등 대기업 구조조정 영향

[매일일보 이아량 기자] 제조업 취업자 수가 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7년여 만에 처음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장기적인 수출 부진과 구조조정 등의 영향으로 조선·IT·해운 등의 고용시장이 악화한 반면 저가항공 이용객 급증, 한류 수출 호조로 식품·화학·항공운송 등은 고용 호조세가 이어졌다.

10일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지난해 12월 노동시장 동향에 따르면 12월 상시근로자 고용보험 피보험자(취업자) 수는 1263만7000명으로 전년 동월보다 29만1000명(2.4%) 증가했다.

취업자 수는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지만 증가 폭은 전년 같은 달(44만3000명)보다 크게 낮아졌다.

특히 고용규모가 전 업종 중 가장 큰 제조업(358만1000명)은 400명이 줄어,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10월(8000명 감소) 이후 7년 2개월 만에 처음이다.

서비스업은 도·소매(6만1000명), 숙박·음식(4만7000명), 전문과학기술업(3만5000명) 중심으로 꾸준히 증가하나, 추세는 둔화하고 있다.

취업자 증가율은 숙박·음식업(9.8%), 예술·스포츠·여가 관련 서비스업(5.7%),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5.4%) 순으로 높았다.

조선업은 구조조정 태풍으로 실업대란이 일어나 제조업 중에서 고용 악화를 주도했다.

선박, 철도, 항공장비 등을 제조하는 '기타 운송장비 제조업'은 2015년 말까지 고용이 늘었지만 선박 수주 급감 등 경기 악화로 지난해 들어 감소세로 전환했다.

제조업 중 고용규모가 가장 큰 '전자부품·컴퓨터·통신장비'도 12월 취업자 수가 1만3000명이감소해 2013년 9월 고용규모가 57만명으로 정점을 찍은 후 계속 줄어 지난해 12월 고용규모는 51만6000명에 그쳤다.

이는 중국과의 가격 경쟁을 견디지 못해 국내 전자업체들이 휴대전화, LCD 등 생산기지를 해외로 이전함과 더불어 중국과의 치열한 경쟁으로 수출이 부진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반면 1인 가구 증가로 간편식 매출이 늘어난 데다, 한류 영향으로 수출도 호조를 보이는 식료품제조업의 취업자 수는 1만2000명 늘어 25만8000명에 달했다.

중국 내에서 한국 제품이 큰 인기를 끌면서 수출이 폭발적으로 늘고 있는 화장품 등 화학제품제조업도 취업자 수가 9000명 늘었고 고용규모는 22만9000명으로 나타났다.

해운업 불황으로 수상운송업 취업자는 2013년 초부터 계속 감소세를 보인 반면 저가항공 활성화 등으로 항공운송업 취업자는 꾸준히 늘고 있다.

사업장 규모별로는 300인 미만 중소기업 취업자가 24만1000명(2.7%) 증가했으나 300인 이상 대기업은 5만명(1.5%) 증가하는 데 그쳤다.

특히 제조업은 중소기업 취업자가 5700명 늘었으나, 대기업은 6100명 줄었다. 조선, 철강, 해운 등 구조조정이 본격화하면서 대기업 고용 사정이 중소기업보다 나빠진 것으로 보인다.

취업자가 가장 많이 증가한 연령대는 50대로 13만명(5.7%) 증가했고 60세 이상은 9만8000명(9.3%)으로 증가율이 가장 높았다.

반면에 30대 피보험자는 3만8000명(1.1%) 감소했으며 이는 30대 인구 감소의 영향으로 보인다.

한편 실직으로 12월 구직급여를 신규 신청한 사람은 7만9000명으로 전년 같은 달보다 1000명 감소했다.

연말에는 계약직 근로자의 계약 종료 등이 많아, 연초 구직급여 신규 신청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고용부 관계자는 "조선·해운 등 구조조정이 본격화하면서 제조업 취업자 수가 7년여 만에 감소세로 돌아섰다"며 "중국과의 치열한 경쟁 등으로 IT·전자산업 고용이 계속 줄고 있는 것도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이아량 기자  tolerance@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