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전국 서울
서울시의회 최판술 의원, 국내 첫 ‘지하철 안전 박물관’ 개관서울메트로 본사 6층에 마련 17일 오픈…전시관, 체험관 갖춰
국내 최초로 지하철 안전 박물관이 오는 17일 문을 연다. 서초구 방배동 소재 서울메트로 본사 6층에 위치한다.

[매일일보 백중현 기자]국내 최초로 지하철 안전 박물관이 문을 연다.

서울시의회 최판술 의원(국민의당, 중구1)은 시민에게 지하철 위기 상황 시 행동 요령과 비상용품 사용법 등 지하철 안전에 관한 전반적인 체험을 할 수 있는 ‘지하철 안전 박물관’이 오는 17일 문을 연다고 14일 밝혔다.

서울 지하철 1~4호선을 운영하는 서울메트로 본사(서울시 서초구 방배동 소재) 6층에 위치한 지하철 안전 박물관은 전시관과 체험관을 갖추고 있다. 우선 전시관에는 우리나라의 지하철 역사를 보여주는 자료들이 관람객을 맞는다. 1974년 8월 15일 우리나라 최초로 지하철이 개통될 당시의 자료와 1,3,4호선 전동차 실물 모형 등이 전시돼 있다.

이외에도 수기로 지하철 사고 및 조치 사항을 빼곡하게 기록해 놓은 30년이 넘은 책임사고대장과 2014년 지하철 3호선 도곡역 열차 내 방화 사고를 설명한 자료들이 전시돼 관람객에게 지하철 안전에 대한 역사를 한 눈에 보여준다.

체험관에는 실제 지하철 전동차 출입문을 똑같이 구현해 놓았다. 관람객들은 열차 내 응급 상황이 발생했을 때 수동 레버를 사용해 전동차 출입문을 직접 열 수 있는 방법과 역사와 전동차에 비치된 비상 용품의 올바른 사용법도 익히는 기회를 갖는다. 또한 움직이는 2호선 열차 모형은 첫 차가 차량 기지에서 출고해 운행 종료 후 다시 입고되기까지 지하철의 하루를 고스란히 보여준다.

메트로는 이번에 개관한 ‘지하철 안전 박물관’을 시작으로 ‘지하철 박물관’건립도 예산이 확보 되는대로 진행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신정차량기지에 보관된 1‧2호선 최초 전동차의 문화재 등록을 추진 중이며, 지축차량기지 수장고에도 지하철 3‧4호선 건설 당시 자료와 승차권, 의류 등 970종 2,919점의 자료를 보관하고 있다. 메트로는 ‘지하철 박물관’건립을 위한 중장기 계획을 수립하고 지속적인 자료 수집과 보존을 위해 노력 중이다.

메트로는 지난 6일부터 공식 홈페이지(www.seoulmetro.co.kr)를 통해 ‘지하철 안전 박물관’관람 신청을 받고 있다. 관람은 매주 토요일 2회(1차 9:30~10:40, 2차 11:00~12:10)에 걸쳐 진행된다. 현재는 1회 15명까지 관람할 수 있지만 참가 신청이 많으면 추후 확대 운영 해 많은 시민들에게 관람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람 신청은 초등학교 4학년 이상부터 가능하며 기타 자세한 사항은 메트로 공식 홈페이지 및 담당자(02-6110-5346)에게 문의하면 된다.

최판술 의원은 “지하철 안전박물관 건립으로 직원들에게는 자부심을, 시민들에게는 교통안전 테마 문화 공간 제공으로 국내외 최고 지하철 운영기관으로 거듭 날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백중현 기자  bjh@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