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문화·체육
서울시, 학교급식 축산물 납품업체 특별위생점검 실시서울시 17일~28일 학교급식소 축산물 납품업체 101개소 위생점검

[매일일보 김종혁 기자] 서울시는 학교급식 안전에 대한 시민의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학교급식소에 축산물을 납품하는 업체 100여곳에 대해 집중적인 위생점검에 나선다고 16일 밝혔다.

시는 10월 17일부터 28일까지 시민명예감시원, 공무원, 친환경유통센터 등 민·관합동으로 학교급식소 납품업체의 축산물 공급일과 운반시간을 사전에 파악, 학교 현장(자치구별 3개교 이상)을 방문해 축산물을 수거하는 방식으로 위생점검을 철저히 실시한다고 밝혔다.

주요 점검사항은 △수입산을 국내산으로 원산지 거짓 표시 △ 젖소, 육우를 한우로 둔갑 판매 △등급 허위표시 △유통기한 경과제품 보관 △축산물 보존유통기준 위반 △고의적 표시사항 위반 △쇠고기 이력관리 미이행 △냉장·냉동 운반차량 정상운행 여부 △작업장 위생상태 청결 여부 등이다.
시는 점검과정에서  수거한 축산물은 한우 유전자, DNA동일성, 잔류항생·항균물질, 부패도 등을 검사할 계획이다.

시는 점검 결과 위반업소에 대해서는 ‘축산물위생관리법’과 ‘가축 및 축산물 이력관리에 관한 법률’에 의거, 영업정지, 과태료 등 강력한 행정처분을 할 계획이다. 부적합 축산물 발견 시에는 사전 유통 차단을 위해 즉시 압류·폐기할 방침이다.

시는 지난해 민·관합동으로 축산물 납품업체 129개소를 점검해 6개 업소를 적발했으며, 쇠고기, 돼지고기 등 축산물 485개 품목을 수거해 검사한 결과 20건이 부적합 판명이 나와 영업정지, 과태료 조치를 취한 바 있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앞으로도 농수산물 납품업체 지도·점검과 식품 안전성 검사를 강화해 불량한 급식재료 공급을 근절할 것”이라며 “우리 아이들이 안전하고 친환경적인 먹거리를 안심하고 먹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종혁 기자  kjh@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