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갤럭시노트7 전제품, 기내 사용금지 권고”
상태바
국토부 “갤럭시노트7 전제품, 기내 사용금지 권고”
  • 김백선 기자
  • 승인 2016.10.11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일보 김백선 기자] 국토교통부는 국가기술표준원이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 사용 중지 등을 권고함에 따라 항공안전을 위해 교환된 신제품을 포함한 해당 전제품에 대해 항공기 내 사용 제한을 권고 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날 국가기술표준원은 “갤럭시노트7의 사고조사 합동회의 결과 새로운 제품의 결함 가능성을 확인했다”며 갤럭시노트7의 사용·교환·신규 판매를 모두 중지하라고 권고했다.

이에 따라 국토부는 갤럭시노트7에 대해 항공기 내에서 전원을 끄고, 충전을 하지 말 것과 위탁수하물로 부치지 말 것을 권고했다.

국토부는 “항공사와 공항운영자에게 국토부 권고사항에 대해 탑승객에게 안내를 철저히 할 것과 위탁수하물에 대한 보안검색을 철저히 할 것을 지시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