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스카이항공, ‘프라임항공’으로 새출발···취항준비 속도
상태바
유스카이항공, ‘프라임항공’으로 새출발···취항준비 속도
  • 김백선 기자
  • 승인 2016.10.05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일보 김백선 기자] 유통전문 기업 더프라임이 ‘유스카이항공’의 사명과 경영진을 교체하고 취항준비에 나선다.

유스카이항공을 인수한 유통전문 기업 더프라임(대표이사 신경훈)이 최근 주주총회 및 이사회를 개최하고 운영자금 투자와 경영 개선 등을 통해 50인승 소형항공운송사업 등을 재추진 한다고 5일 밝혔다.

운영자금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던 유스카이항공을 인수한 더프라임은 지난달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회사의 사명을 ‘프라임항공’으로 변경 했다.

임시주총에서 기존의 경영진은 물러났으며 신경훈 더프라임 대표이사와 ‘엠스터치’의 장원만 대표 등을 대표이사와 CEO로 각각 선임 했다.

회사의 이름 변경과 함께 대표이사 등을 새로 선임한 ‘프라임항공’은 주주총회에서 참석한 주주들에게 50인승 소형 제트기 여객기의 취항 등을 위해 주주들이 증자 참여에 적극 나서 줄 것 등을 요청했다.

신경훈 프라임항공의 대표이사는 “운영자금의 투입을 통해서 회사의 정상화에 적극 나서는 동시에 연말 취항 등을 목표로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를 위해서는 직원들의 협조가 가장 필요하며, 조종사훈련사업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더프라임은 ‘프라임항공’의 경영권 인수에 따른 법적인 절차를 모두 마무리하고 사업을 확장하는 재도약의 기회로 삼는다. MIGHTYSHOP, PRIME OUTLET, M-CAFE 등 유통전문 기업의 전문성 등을 살려 브랜드 마케팅과 신상품 기획 홍보에 적극 나선다.

MIGHTYSHOP, PRIME OUTLET 등 기존의 20여개의 매장과 별도로 수도권과 권역별 대도시 등에 추가 가맹점 등을 설치하기 위해 신규 사업자를 모집한다.

한편, ‘프라임항공’은 포항 지역항공사업자에 선정에 참여한다. 최근 포항시가 포항공항을 기반을 둔 지역항공사(가칭 포항에어) 설립을 추진한다고 밝혔으며 50인승 소형항공사업자 등을 대상으로 사업파트너 모집에 나섰기 때문이다.

프라임항공은 기존의 항공사업자 등과 컨소시엄 등을 구성하고 포항시에서 추진하는 지역항공운송사업에 사업제안서 등을 제출 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