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세계유산도시기구 아‧태 지역총회 개최
상태바
경주, 세계유산도시기구 아‧태 지역총회 개최
  • 김찬규 기자
  • 승인 2016.10.05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일보] 

경주시 주최 세계유산도시기구 아․태지역 사무처가 주관하는 ‘제2차 세계유산도시기구 아․태 지역총회’가 5일부터 3일간 일정으로 경주에서 열렸다.
오는 7일까지 경주 하이코 등지에서 열리는 이번 총회에는 일본 교토시를 비롯해 14개국 35여개 세계유산도시 시장단과 세계유산 전문가들이 대거 참가한다.

이와 별도로 세계유산도시기구(OWHC), 유네스코방콕사무소, 유네스코한국위원회, 유네스코 아‧태 세계유산연수연구센터, 유네스코 아‧태 무형유산 센터 등 기관 관계자 포함 약 200여명이 아‧태 지역 세계유산 보존 및 활용을 위한 사례들을 공유하고 지속적인 협력을 위해 사무회의를 가진다.
첫날인 5일에는 하이코에서 리차드 맥케이 호주 세계유산위원회 위원장, 아우구스토 빌라론 ICOMOS 필리핀 위원장 등 15여명의 국내․외 세계유산 분야 석학들이 2015년 11월 제13차 세계유산도시기구 세계총회에서 차기 총회 주제로 선정된 ‘지역주민 참여를 통한 세계유산의 보존’이란 주제로 전문가 워크숍을 가졌다.
또한 교토비전을 구체화한 행동강령을 담은 경주 세계유산도시 선언문의 기초를 마련했다. 저녁 6시30분부터는 금장대 맞은편 특설무대에서 세계유산도시 시장단, 전문가, 기관대표 및 경주시민 등 500여명이 참석하는 개막식이 개최되었다.
둘째 날인 6일에는 세계유산도시 시장단이 참석하는 지역사무처의 실무회의에서 아‧태지역 사무소 개소 후 가지는 두 번째 회의에서 사무처의 운영 방법, 차후 개최지 선정, 아․태지역 도시 간 협력 방안 및 공동사업 등에 대해 논의하고 패널세션과 라운드테이블 등이 하이코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마지막 날인 7일은 지난 3일간의 성과를 되돌아보는 종합토론과 결과를 모은 ‘경주선언문 채택’으로 폐회식을 가지게 된다. 폐회 후 참가자들은 세계유산으로 지정된 남산권역을 답사하게 된다.
한편 세계유산도시기구는 세계유산을 보유한 도시들의 연합체로 1993년 모로코 페즈에서 출범, 캐나다 퀘백에 본부를 두고 전 세계에 약 300여개의 도시가 회원으로 가입되어 있는 국제 비정부기구이며, 세계유산도시기구 아․태지역 사무처는 2013. 5월 OWHC의 인가를 받아 같은 해 12월에 경주에 사무소가 개소됐다.
경주의 아‧태지역 사무처 유치는 국내 지자체 중 문화유산 관련 첫 번째 사례로 경주뿐만 아니라 국가차원에서도 그 의미가 매우 크다.
최양식 경주시장은 “세계유산은 전 인류에게 소중한 자산이므로 후대들도 향유할 수 있도록 정부와 관련 기관 및 시민들이 동참하여 유산 보존에 힘을 기울여 이번 총회가 세계유산도시 보존문제 해결과 해당 도시간의 네트워킹을 통한 상호발전의 초석으로 연결되기를 희망한다며, 전 세계적으로 세계유산을 3점을 보유한 도시가 매우 드문 만큼 경주의 역할이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