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테크마힌드라·LG유플러스와 커넥티드카 개발 나선다
상태바
쌍용차, 테크마힌드라·LG유플러스와 커넥티드카 개발 나선다
  • 김백선 기자
  • 승인 2016.09.26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동차 산업 패러다임 변화에 적극 대응, 선도할 것”
쌍용자동차는 지난 23일 미래 커넥티드 카 개발을 위해 테크 마힌드라 및 LG유플러스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쌍용자동차 제품개발본부장 윤병도 전무(사진 가운데)와 LG유플러스 비즈니스솔루션(BS)본부장 강문석 부사장(오른쪽), 테크 마힌드라 최고운영책임자 L. 라비찬드란 부사장(왼쪽)이 MOU 체결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쌍용차 제공

[매일일보 김백선 기자] 쌍용자동차는 미래 커넥티드 카 개발을 위해 테크 마힌드라 및 LG유플러스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커넥티드 카는 정보통신기술(ICT)과 자동차를 융합해 통신망을 통한 실시간 양방향 차량 내·외부 정보 송수신 및 서비스 제공, 차량 원격 제어 등이 가능한 차량을 말한다.

지난 23일 LG유플러스 용산사옥에서 열린 ‘커넥티드 카 사업 협력을 위한 MOU 체결식’에는 쌍용자동차 제품개발본부장 윤병도 전무와 기술연구소장 이수원 전무, 테크 마힌드라 최고운영책임자 L. 라비찬드란 부사장, LG유플러스 비즈니스솔루션(BS)본부장 강문석 부사장 등 3사 관련 부문 임직원이 참석했다.

이번 MOU 체결을 통해 쌍용자동차, 테크 마힌드라, LG유플러스는 향후 3년 내 커넥티드 카 플랫폼 공동 개발 및 론칭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쌍용자동차는 차량 내부 시스템 개발을, 테크마힌드라는 차량의 안전, 보안 및 원격 제어 관련 텔레매틱스(Telematics) 플랫폼을, LG유플러스는 무선통신망 제공 및 콘텐츠 서비스 플랫폼을 개발하게 된다.

또한 이번 협약에는 마힌드라 그룹의 계열사인 테크 마힌드라가 참여함으로써, 기술 개발 부문에서의 쌍용자동차차와 마힌드라 그룹 간 시너지 효과가 극대화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쌍용자동차는 지난해 6월 세계적인 IT회사 구글이 주도하는 안드로이드 운영 체제 기반 글로벌 커넥티드 카 개발 연합 OAA(Open Automotive Alliance)에 마힌드라 & 마힌드라(Mahindra & Mahindra)와 동시에 가입하는 등 글로벌 차세대 자동차 개발을 위한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쌍용자동차 제품개발본부장 윤병도 전무는 “이번 MOU 체결을 통해 쌍용자동차는 스마트카 시장에서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며 “커넥티드 카 플랫폼 구현은 물론 전기차, 자율주행차 연구개발 등을 통해 미래 자동차 산업의 패러다임 변화에 적극 대응하고 선도해나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혁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테크 마힌드라는 연매출 4조5000억원, 10만7000명의 IT전문 인력을 보유한 글로벌 정보통신기술 서비스 및 솔루션 컨실팅업체로 전세계 800여개 기업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지난 8월 인도 현지에서 보쉬, 보다폰과 함께 공동 개발한 마힌드라 커넥티드 카 플랫폼 디지 센스 1.0을 선보이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