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 젊어진 <수요춤전>, 한국 무용계 스타 나선다
상태바
[공연] 젊어진 <수요춤전>, 한국 무용계 스타 나선다
  • 김종혁 기자
  • 승인 2016.09.20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일보 김종혁 기자]  국악무대에 오르는 춤꾼들이 젊어졌다. 국립국악원(원장 김해숙)은 오는 21일과 28일 저녁 8시, 풍류사랑방 <수요춤전> 무대에 마홀라컴퍼니의 김재승씨가 꾸미는 ‘연(緣)’과 수(秀)& Ann-Park의 안덕기씨가 ‘광대전’ 공연을 선보인다.

국립국악원 '수요춤전' 김재승-연(緣)

21일 무대를 꾸미는 김재승 마홀라컴퍼니 대표는 사람과 사람 사이의 ‘인연’을 주제로, 국립무용단 단원이자 그의 아내인 장윤나와 남해안 별신굿 이수자 황민왕, 음악그룹 나무의 이아람 대표, 소리꾼 박인혜와 함께 특별한 무대를 선보인다.

김재승 대표는 TV 프로그램 '댄싱 9'에 출연해 화제를 모았던 안무가로 제37회 동아무용콩클 금상을 수상하고, 한국공연예술센터 ‘차세대 안무가’에 선정되는 등 현재 한국무용계를 이끌어 갈 차세대 무용가로 주목받고 있다.

국립국악원 '수요춤전' 안덕기-광대전

28일 선보이는 안덕기 수(秀)&Ann-Park 대표는 네 명의 광대(춤꾼)가 전통 민요가락과 대중음악을 조화롭게 편곡한 색다른 음악에 맞춰 마당춤 <오광대> 형식으로 선보이는 ‘광대전’을 무대에 올린다.

국립국악원 무용단 수석이기도 한 안덕기 대표는 국립국악원 무용단의 젊은 무용수 김청우, 박경순, 이하경 단원과 함께 무대에 오른다.

안덕기 대표는 2014년 문화체육관광부 올해의 젊은 예술가상을 수상하는 등 전통 무용계를 대표하는 차세대 명무로 한국무용의 정형화된 틀과 고정관념을 비트는 창작 작업을 통해 전통 무용의 폭넓은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이번 젊은 안무가들이 꾸미는 <수요춤전> 공연은 오는  9월 21일저녁 8시, 28일 저녁 8시, 풍류사랑방에서 선보이며 예매는 국립국악원 누리집, 인터파크또는 전화로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