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현대음악-우리국악 특별무대공연
상태바
미국현대음악-우리국악 특별무대공연
  • 김종혁 기자
  • 승인 2016.07.08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 왼쪽부터 국악연주자 정수년(해금), 이지영(가야금), 유영주(거문고), 김웅식(지휘), 김정승(대금), 김상훈(아쟁), 박치완(피리), 송정민(가야금), 미국현대음악작곡자 신디콕스, 김희경, 도널드시후이첸, 데이빗 에반존스교수  사진 =국립국악원

[매일일보] 미국 현대음악계의 대표 작곡자의 신작이 국내 정상급 국악 연주자의 무대로 선보이는 특별한 무대가 8일 저녁 국립국악원 풍류사랑방에서 선보인다.

국립국악원(원장 김해숙)은 8일 저녁 8시 풍류사랑방에서 매주 실험적인 국악 공연을 선보이는 <금요공감> 무대에 <김정승의 해설이 있는 현대음악 ‘heterogenous'> 공연을 올린다.

이번 공연은 미국 내 태평양 주변 국가들의 현대음악 축제인 <퍼시픽 림 뮤직 페스티벌>(Pacific Rim Music Festival)에서 국악 워크숍과 연주를 이어온 Pacific Rim Music Festival Ensemble과 CMEK(Contemporary Music Ensemble Korea)에서 활동하고 있는 김정승 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가 마련한 무대다.

이번 금요공감 공연에서는 내년도 퍼시픽 림 뮤직 페스티벌에서 국악관현악으로 선보일 미국 내 정상급 작곡가들의 신작들을 국내에서 최초로 국악 실내악을 통해 만나볼 수 있는 의미 있는 무대로 꾸며진다.

연주에는 대금의 김정승 교수를 비롯해 정수년(해금, 한예종 교수), 이지영(가야금, 서울대 교수), 유영주(거문고, 한예종 교수), 박치완(피리, 국립국악원 창작악단 예술감독 대행), 김상훈(아쟁, 서울시국악관현악단 수석), 송정민(가야금앙상블 사계 대표), 이민형(타악, 월드뮤직그룹 SE:UM 동인) 등 국내 국악계 정상급 연주자들이 참여해 한 무대에 오른다. 지휘는 푸리와 CMEK의 동인인 김웅식이 맡았다.

이들이 선보이는 작품은 미국 작곡가 5명이 직접 완성시킨 국악곡으로 5곡 중 한곡을 제외한 4곡은 모두 이번 공연에서 국내 초연되는 작품이다. 도널드 워맥의 2009년 가야금 작품은 이지영 교수가 연주한다.

2015년  국립국악원의 국제국악연수에 참가해 국악 작곡에 대한 교육을 충실히 받은 UC버클리의 신디 콕스(Cindy Cox) 교수는 가야금과 거문고의 반복적인 리듬이 아쟁을 감싸며 산조 선율을 암시하는 작품 ‘Naseon Ⅱ’를 선보이고, UC 산타크루즈의 김희경 교수는 노아의 방주 이야기에서 모티브를 얻은 ‘When He Was 600 Years Old’를 통해 전통악기의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한다.

하와이 대학교의 도널드 워맥(Donald Reid Womack) 교수는 2009년에 공개한 작품 ‘줄타기(Highwire Act)'를 통해 가야금의 농현을 줄타기에 비유해 화려한 연주 기교를 전하고, 라이스 대학의 시후이첸(Shih Hui Chen) 교수는 ’...becoming...' 작품으로 앙상블 속 국악 독주를 적절히 구성해 국악기와 서양 작곡 기법이 잘 어우러지는 독특한 무대를 선보인다.

마지막 무대는 UC 산타크루즈의 데이빗 에반 존스(David Evan Jones)교수의 작품 ‘Yeoback'으로 아쟁, 가야금, 거문고 등의 빠른 현악기의 연주와 대금, 피리 등의 관악기 연주의 느린 선율을 대비시키며 악기 스스로가 여백이 되는 독특한 무대를 선사할 예정이다.

이번 공연을 구성한 김정승 교수는 “그동안 현대음악의 중심지 미국에서 현지 작곡가들과 함께 협업한 노력의 과정들을 엿볼 수 있는 무대가 될 것”이라고 언급하며 “앞으로도 이런 작업들이 보다 큰 결실로 이어져 국악의 세계화에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공연은 연주 외에도 김정승 교수의 해설도 더해져 양국의 예술가들이 국악으로 소통하며 함께 작품을 완성시킨 과정도 엿볼 수 있는 특별한 시간도 마련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