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사회 교육
덕성여대, 학원정상화 위해 법원장 출신에 학교경영 맡겼더니법인자금 제멋대로 ‘펑펑’… 민원 제기돼 교육부 조사
교육부, 조사기간 3일에서 5일로 연장… 의혹 증폭

[매일일보 김형규 기자] 덕성학원 재단에서 또다시 비리 문제가 불거졌다. 이번에는 옛 재단 인사들이 학교정상화를 위해 선임한 법원장 출신 이사장 측에서 터졌다. 이에 교육부는 지난달 27일부터 강도 높은 조사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덕성학원 재단은 1990년대부터 비리 문제로 논란을 일으켰다. 이후 2001년 박원국 전 이사장이 자리에서 물러났다가 복귀를 시도하는 과정에서 덕성여대 구성원과 갈등을 빚어오다 교육부 산하 사학분쟁조정위원회를 통해 2012년 7월 학교로 복귀하게 됐다.

옛 재단 인사들은 학교를 정상화하겠다며 서울북부지방법원장 출신인 김목민 변호사를 이사장으로 선임했다. 하지만 이 학교 구성원들과 몇몇 시민단체로부터 김 이사장이 학교 법인자금을 제멋대로 사용했다며 교육부에 민원을 제기하면서 교육부 조사를 받게 됐다.

교육부는 민원내용을 근거로 △이사장이 덕성학원의 수익사업체인 해영회관에 근무하지 않는 상근 직원 남모 씨를 채용하고 1억원이 넘는 급여를 준 내용 △덕성학원 수익사업 자문위원회 위원장인 정모 씨가 덕성학원 정상화 이후 수익사업 개발권을 주기로 약속하고 친구인 김모 씨에게 5천만원을 받은 문서가 발견된 사실 △김목민 이사장이 상근하지 않고 2억1천여만원의 수당을 받아쓰고, 업무 추진비로 상품권을 매입한 정황 등에 대해 조사했다.

교육부는 당초 6월 27일부터 29일까지 3일간 조사를 할 예정이었으나, 조사 과정에서 추가로 조사할 내용이 있다며 조사기간을 7월1일까지 5일로 늘려 조사를 진행했다.

앞서 교육부는 전 이사장의 조카이자 현 상임이사로 재직 중인 박모 씨가 본인의 박사 과정 등록금을 법인 공금으로 쓴 사실 등을 확인한 바 있다.

재단 측 관계자는 교육부 조사 내용에 대해 “남 씨의 경우 그동안 덕성학원을 위해 일한 공로를 인정해 예우 차원에서 상임고문으로 임용했고, 상근직은 아니다”면서 “급여도 정관에 명시된 대로 7200만원을 지급했다”고 전했다.

김 이사장이 받은 수당 2억1천만원에 대해서는 업무 지원비(연간 약 6천만원)를 4년간 받은 것으로 별도의 보수가 없는 이사장이 매주 2회 업무 및 결재를 할 때 지급받은 수당(회당 50만원)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덕성학원을 조사 중인 교육부 관계자는 “현재 조사 내용을 토대로 검토를 하는 단계”라며 “앞으로 혐의점이 발견되면 경고와 징계 등의 처분이 있을 것이며 금전적인 비리 혐의가 있으면 회수 조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형규 기자  fight@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 김영길 2016-10-13 16:52:35

    신문 방송의 "알려졌다"는 "아니다"로 보면 되지 않을까, 농림수산 장관 김재수가 그랬고, 광우병 쇠고기 등 등 사실이 아닌데... 결국 피해자가 당한 분량 만큼의 방송시간을 채워줘여 한다고 본다신고 |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