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환경정비 취약지역 사라졌다.
상태바
강남구, 환경정비 취약지역 사라졌다.
  • 김종혁 기자
  • 승인 2016.07.04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대적 합동단속 펼쳐 불법 위법사항 총 2594건 적발

[매일일보 김종혁 기자]강남구(구청장 신연희)가 지난 2월부터 지역 내 취약지역에 대한 대대적인 합동단속을 펼쳐 총 2,594건의 불법·위법사항을 적발하고 시정조치하는 대성과를 거뒀다고 4일 밝혔다.

구는 그동안 쾌적한 주거와 도시환경 조성을 위해 구청과 동주민센터가 각각 소관 분야에 대해 환경정비에 노력해 왔다. 그러나 부서별 정비 시간과 장소가 달라 효율성이 떨어지고, 이면도로의 경우 동주민센터 자체 인력과 장비만으로는 정비에 효율성이 떨어진다고 판단, 지역주민과 구 본청 6개 기능부서, 동주민센터가 함께 참여하는 합동정비를 추진했다.

6개 기능부서로는 환경순찰 분야를 담당하는 감사담당관, 특별사법경찰 업무를 담당하는 도시선진화담당관, 불법광고물을 담당하는 도시계획과, 불법 노점상과 노상적치물을 담당하는 건설관리과, 불법 주정차를 담당하는 주차관리과, 식품위생업소를 담당하는 위생과 등이 있다.

구는 현재까지 총 11차례 합동정비를 실시하고, 지역주민 350명, 공무원 과 용역직원 617명 등 총 967명의 인원이 참여했다.

특히 관공서의 근무시간이 지나고 불법행위가 벌어지기 시작하는 저녁과 심야 야간시간대에 합동단속이 큰 효과를 거뒀다.

분야별로는 에어라이트, 입간판, 배너기 등 불법광고물이 1,053건으로 가장 많았고, 불법 노점상과 노상적치물이 752건이 뒤를 이었다. 불법 주·정차가 610건, 식품 접객업소 106건, 노래연습장 11건 등 이었으며, 불법 대부업 전단지 전화번호정지 24건, 훼손된 도로표지판과 고장난 보안등 등 기타 시설분야도 38건이 있었다.

구는 과거의 강제적인 현장 단속을 지양하고 적극적인 계도를 통해 현장에서 자발적으로 시정 조치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했다. 지역 주민들도 함께 담배꽁초와 쓰레기 줍기 등 불법행위 근절을 위한 선진시민의식 정착 캠페인을 함께 전개해 준법정신과 주인의식을 높였다.

신연희 강남구청장은 “지속적인 정비와 계도를 통해 깨끗하고 쾌적한 주거 와 도시환경 조성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