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구, 양성평등주간 기념식 등 행사 다양
상태바
마포구, 양성평등주간 기념식 등 행사 다양
  • 심기성 기자
  • 승인 2016.07.04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8일까지 특강, 전시 등…양성평등문화 확산 위해
제20회 양성평등주간 기념행사로 열린 ‘스웨덴 일·가족 양립 사진전 모습.

[매일일보 심기성 기자]마포구(구청장 박홍섭)가 여성·남성이 함께 행복한 세상을 만들어가자는 취지에서 오는 6일부터 8일까지 양성평등주간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여성평등주간을 맞아 추진되는 이번 행사는 ‘함께 일하고 함께 돌보는 마포’를 슬로건으로 마포여성네트워크가 주최하고 마포구가 후원해 진행한다.

우선 6일 구청 시청각실에서 기념특강으로 인문학자인 김경집 작가를 초청해 오후2시부터 4시까지 ‘공부하는 엄마가 세상을 바꾼다’라는 주제로 강연한다.

이어 7일 마포청소년수련관 대강당에서 오후 4시부터 양성평등주간 기념식이 개최된다. 식전행사인 팝페라공연이 있은 후 양성평등 실천에 이바지한 민간인·공무원 유공자 5명을 표창한다. 공연예술가인 안재우씨가 ‘복화술’ 공연으로 가족과 여성의 이야기를 담아 관객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같은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구청 1층 어울림마당에서는 경력단절여성 창업아이템 관련 전시가 열린다. 전시품목은 친환경 화장품, 비누, 규방공예품 등으로 지난해 마포구 여성취창업 지원사업 중 ‘여성마을기업가 양성 과정’의 수료생들이 주축이 돼 이번 전시회를 준비했다.

7일 오후 5시부터 1시간여 동안 구청앞 광장에서는 여성단체연합회원 40여명이 성매매의 불법성 및 피해자 지원사항, 아동·청소년 대상 성매매신고 포상금 제도, 여성안심 귀가 스카우트를 홍보하는 ‘성매매 방지 인식개선 가두 캠페인’을 펼칠 예정이다.

행사 마지막날인 8일은 오후 2시~4시까지 구청 대강당에서 관내 16개동의 통·반장 100여명을 대상으로 ‘통·반장 성인지 교육’을 실시한다. 이날 교육에서는 양성평등 의식 확산을 위한 구의 정책과 제도를 소개하는 시간을 갖는다.

박홍섭 마포구청장은 “이번 양성평등주간 기념행사를 통해 여성친화도시 마포의 이미지를 널리 알리고 지역사회에서 여성의 활동증진 및 양성평등 문화를 확산시키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