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野, 10‧28재보궐 치열한 경쟁
상태바
與野, 10‧28재보궐 치열한 경쟁
  • 신재호 기자
  • 승인 2015.10.25 1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총선 풍향계
역사교과서 민심도 가늠

[매일일보] 10‧28재보궐선거의 승리를 위해 여야가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경남 고성군수와 서울 영등포 시의원 등 전국 24명의 기초단체·지방의회 의원을 뽑는 이번 선거는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 영·호남, 충청, 강원 등 전국에 고루 퍼져 있어 내년 4월 총선의 풍향계가 될 수도 있다.

여야 모두 비록 소규모지만 상대방에게 잔매를 허용할 경우 총선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만큼 적잖이 신경 쓰고 있다.

특히 이를 통해 최근 단일 역사교과서 추진에 대한 민심의 흐름도 가늠해 볼 수 있다.

새누리당 김무성,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가 연일 전국을 다니며 지원유세를 펼치는 것도 이러한 정치적 상황과 무관치 않다.

김 대표는 24일에도 부산 사상구(기초의원), 부산 진구(광역의원)를 찾아 지원유세를 벌였다. 앞서 21일에는 경남 고성, 22일 인천을 연이어 방문해 거리 유세를 펼치고, 지역 당원과 간담회를 열기도 했다.

김 대표는 취임 후 올해 4·29, 지난해 7·30 재보선 압승을 거둔 흐름을 이어가겠다는 심산이다.

황진하 사무총장은 25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총선 전 유일한 선거이기 때문에 유권자에게 더욱 다가가 반드시 승리할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국민도 경제를 살릴 수 있는 집권 여당에 힘을 실어주실 것”이라고 말했다.

새정치민주연합은 역사교과서 국정화 정국에서 선거가 열리는 만큼 국정화 반대 여론을 타고 지난해부터 이어진 재보선 연패 고리를 끊을 가능성을 내심 기대하고 있다.

특히 유일한 기초자치단체장 선거가 치러지는 고성군수의 경우 여권 후보 난립에 따른 예상 밖 승리에 대한 기대감도 키우고 있다.

이 때문에 다른 지역에는 지원유세에 나서지 않은 문 대표도 지난 11일 고성에서 백두현 후보와 시장을 돌며 시민에게 지지를 당부했고, 지난 8월에도 일찌감치 백 후보의 사무실을 찾아 분위기를 조성했다.

김상곤 혁신위원장과 손혜원 홍보위원장도 지난달 고성을 찾아 백 후보를 격려하는 등 당 주요 인사들의 측면 지원도 잇따랐다.

다만 새정치연합은 이번 선거가 새누리당이 유리한 지역이 많고 투표율이 낮아서 힘든 싸움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당 핵심 관계자는 “지역일꾼을 선택하는 선거라 인물 경쟁력이나 지역공약이 더 중요하다”면서도 “수도권의 경우 국정화나 민생 문제가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 눈여겨볼 만하다”고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