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형 로컬푸드 싱싱장터 9일 개장
상태바
세종형 로컬푸드 싱싱장터 9일 개장
  • 이길표 기자
  • 승인 2015.03.08 0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도시 지역 5곳, 매주 4차례 운영

[매일일보 이길표 기자] 세종시가 추진하고 있는 로컬푸드 싱싱장터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소비자를 직접 찾아 간다.

세종시는 9일 오전 9시부터 11시까지 도담동 주민센터 뒷 공터에서 올해 첫 로컬푸드 싱싱장터를 연다고 8일 밝혔다.

세종시 싱싱장터는 9일 도담동에 이어 ▲11일(수) 종촌동 파크프라자 옆(08:00∼10:00)과 한솔동 생태터널(10:00~16:00) ▲13일(금) 아름동 아름초등학교 옆(08:00∼10:00) ▲14일(토) 어진동 세종1번가 상가 옆(09:00∼11:00), 등 요일별로 5곳을 순회하며 매주 총 4차례 운영된다.

세종시 싱싱장터는 세종시로컬푸드생산자연합회 회원들이 직접 생산한 농산물을 당일 수확해 소비자와 생산자가 만족하는 합리적인 가격에 판매하며, ▲원산지 표시제 ▲생산자 실명제 ▲생산자 리콜제 등을 도입해 소비자가 농산물을 믿고 구입할 수 있다.

신은주 농업기술센터소장은 “싱싱장터는 7월 로컬푸드 직매장 개장과 함께 생산농업인을 조직하고 적극적인 로컬푸드 농산물 홍보를 통해 소비자의 신뢰를 쌓아 갈 것”이라며, “성공적인 세종형 로컬푸드 운동으로 정착되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