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전국 광주·호남
전북 이전 식량과학원·원예특작과학원·축산과학원 업무개시농촌진흥청 및 4개 소속기관 3월 이전완료로 지역경제 활성화 및 농생명 허브로 자리매김 기대

[매일일보 이창식 기자] 전북도는 2월 24일부터 국립식량과학원의 이전을 시작으로 국립원예특작과학원(2월 27일부터), 국립축산과학원(3월 16일부터)이 전북 전주・완주혁신도시로 잇달아 이전하여, 오늘 3월 2일부터국립식량과학원과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이 신청사에서 공식업무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국립축산과학원은 3. 16 ~ 4. 3일까지 이전을 추진하면서 3월 17일부터 신청사에서 업무를 개시한다.

이번에 이전한 국립식량과학원 318명을 비롯하여 국립원예특작과학원(480명), 국립축산과학원(314명) 등 이전인원 1,112명이 이전완료하게 된다.

이전청사 규모는 국립식량과학원이 1,043천㎡에 30개동(2,790억원), 국립원예특작과학원 1,995천㎡에 25개동(4,200억원), 국립축산과학원 1,316천㎡35개동(3,145억원)을 신축하여 이전하게 된다.

농촌진흥청과 4개 소속기관 이전이 마무리 되면서 전북에는 연인원 1,600여명에 달하는 신규일자리 창출과 지역인재의 취업기회 확대가 기대되며, 이번 3개 기관(국립식량과학원,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국립축산과학원)에서는 이전과 함께 전북지역인재 390명의 대규모 채용을 실시하고 있다.

또한, 농촌진흥청과 4개 소속기관, 종자산업 R&D 인프라 구축을 위한 김제 민간육종단지, 글로벌식품수출을 위한 익산 국가식품 클러스터 등과 연계되어 전북은 명실상부 농업생명의 허브로 자리매김 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북도는 농촌진흥청과 4개 소속기관의 이전으로 생산유발 3,670억, 부가가치 유발 2,790억, 고용유발 4,400여명 등을 기대하고 있으며, 농촌진흥청과 4개 소속기관의 경상운영비와 주요사업비가 9,033억원에 달하는 만큼 이중 상당 금액이 전라북도 내에서 각종 물품과 장비 등의 구입에 사용하게 됨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창식 기자  lcs1079@hanmail.net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