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브로드밴드, 글로벌 금융 통신망 구축…한국자금중개와 맞손
상태바
SK브로드밴드, 글로벌 금융 통신망 구축…한국자금중개와 맞손
  • 이태민 기자
  • 승인 2024.04.03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런던·싱가포르에 해외거점 전진배치…데이터 국제 물류센터 역할 수행
서비스 통합 제공해 안정성 높여…"국외 금융 인프라 확대 발판 마련"
K브로드밴드는 글로벌 금융 통신망 구축을 위해 한국자금중개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우해영 한국자금중개 대표, 김구영 SK브로드밴드 엔터프라이즈 세일즈CP 담당
왼쪽부터 우해영 한국자금중개 대표, 김구영 SK브로드밴드 엔터프라이즈 세일즈CP 담당이 글로벌 금융 통신망 구축을 위해 한국자금중개와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브로드밴드 제공

매일일보 = 이태민 기자  |  SK브로드밴드는 글로벌 금융 통신 인프라 환경 구축을 위한 업무 협약을 한국자금중개와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정부의 외환시장 선진화 정책에 따라 오는 7월부터는 해외 소재 외국 금융기관(RFI)이 국내 지점 개설 없이도 국내 외환시장에 직접 참여할 수 있다. SK브로드밴드는 해외 금융기관의 국내 진출 수요를 고려, 글로벌 금융 중심지인 런던, 싱가포르에 선제적으로 해외거점(POP)을 구축했다. 해외거점은 가까운 해외 접점에서 원활하게 데이터를 연결시켜주는 장소로, 비유하자면 물류센터를 해외에 전진 배치하는 원리다.

또 국내외 금융 데이터를 안정적으로 전송할 수 있도록 런던·싱가포르 등 해외 지점과 여의도에 위치한 한국자금중개 IDC를 국제전용회선으로 연결하고 장비임대, 유지 보수 등 국제 통신을 위해 필요한 서비스도 통합 제공한다. 실시간으로 거래되는 금융 데이터를 원활하게 송·수신할 수 있도록 망 이원화도 완료했다.

한국자금중개는 외국 금융기관(RFI)이 전용회선을 이용해 시스템 간 거래정보를 실시간으로 교환할 수 있도록 연결 및 테스트를 진행한다. 아울러 웹 브라우저를 이용해 해외에서도 편리하게 전자거래가 가능한 플랫폼(KMB-Web)도 지원할 계획이다.

SK브로드밴드는 이번 해외 인프라 구축 사례를 바탕으로 한국자금중개뿐만 아니라 국내외 금융기관의 외환 선진화를 지원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구영 SK브로드밴드 엔터프라이즈 세일즈 CP 담당은 "양사 간 긴밀한 협조를 통해 글로벌 금융 거래에 필요한 해외 인프라를 안정적으로 제공하여 정부 정책에 적극 대응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금융기관들의 요구사항을 지속적으로 반영해 해외 금융 인프라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담당업무 : 통신·게임·포털·IT서비스 현장을 출입합니다.
좌우명 : 충심으로 듣고 진심으로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