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 자폐 인식 개선 불빛 밝혔다…블루라이트 캠페인 동참
상태바
NHN, 자폐 인식 개선 불빛 밝혔다…블루라이트 캠페인 동참
  • 이태민 기자
  • 승인 2024.04.03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자폐인의 날' 기념행사 2014년부터 매년 참여
플레이뮤지엄 사옥 활용해 초대형 전구 모양 불빛 연출
NHN은 '세계 자폐인의 날'을 맞아 판교 사옥 플레이뮤지엄의 외관을 활용해 연대의 불빛을 구현하는 '블루라이트 캠페인'에 참여했다. 사진=NHN 제공

매일일보 = 이태민 기자  |  NHN은 '세계 자폐인의 날'을 맞아 판교 사옥 플레이뮤지엄의 외관을 활용해 연대의 불빛을 구현하는 '블루라이트 캠페인'에 참여했다고 3일 밝혔다.

'세계 자폐인의 날(매년 4월 2일)'은 자폐성 장애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높이고 자폐인과 가족의 안정된 삶을 돕기 위해 유엔(UN)이 지정한 날로, 올해로 17번째를 맞이했다. 매년 이들에 대한 관심과 이해를 상징하는 푸른 불빛을 전세계 랜드마크를 통해 밝히는 블루라이트 캠페인이 함께 진행되고 있으며, 올해도 170여개국 1만9천여 곳의 명소에서 캠페인에 참여했다.

NHN은 2014년부터 블루라이트 캠페인에 동참하고 있다, 지난 2일에도 저녁 6시부터 10시까지 4시간 동안 플레이뮤지엄의 내부 조명 및 루버를 활용해 건물 외관에 초대형 전구 모양의 불빛을 밝혔다.

NHN 관계자는 "보다 많은 사람들에게 자폐성 장애에 대한 인식 개선의 계기를 제공하길 바라는 마음에서 해당 캠페인에 지속적으로 참여해오고 있다"며 "앞으로도 자폐인을 포함한 장애인의 사회적 인식을 높일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NHN은 장기기증 문화 확산을 위해 진행되고 있는 '생명나눔 그린라이트 캠페인'에도 매년 참여해 플레이뮤지엄 외관에 초록색 하트 불빛을 연출하는 등 주변 이웃과의 연대를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에 다방면으로 참여해 오고 있다.

담당업무 : 통신·게임·포털·IT서비스 현장을 출입합니다.
좌우명 : 충심으로 듣고 진심으로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