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울산서 '민주당 후보' 지원···"이번 총선, 대한민국 운명 좌우"
상태바
문재인, 울산서 '민주당 후보' 지원···"이번 총선, 대한민국 운명 좌우"
  • 염재인 기자
  • 승인 2024.04.02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울산 중·동구 등 방문해 오상택 후보 등 격려
"막말과 독한 말들이 난무하는 저질의 정치 돼"
문재인 전 대통령이 2일 오후 울산 남구 삼호동 궁거랑길을 찾아 더불어민주당 남구 출마자 전은수 후보와 함께 시민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전 대통령이 2일 오후 울산 남구 삼호동 궁거랑길을 찾아 더불어민주당 남구 출마자 전은수 후보와 함께 시민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 염재인 기자  |  문재인 전 대통령이 2일 울산을 방문해 "이번 총선은 대한민국의 운명을 좌우하는 너무나 중요한 선거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울산시 동구 항일운동가 성세빈 선생 생가에서 기자들과 만나 "특별한 연고가 있는 지역이나 후보를 찾아 조용하게 응원을 보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전 대통령은 더불어민주당 김태선 동구 후보와 오상택 중구 후보, 전은수 남구갑 후보를 지원하기 위해 이날 울산을 찾았다. 

문 전 대통령은 "김태선 후보 당선을 기원하는 마음으로 이곳을 찾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김 후보는 지난 정부 청와대에서 함께 일했던 동료"라며 "문재인 정부가 무너진 조선 산업을 되살렸듯이 김태선 후보는 무너진 민생을 다시 살려낼 수 있는 그런 후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오상택 후보는 지난 정부 청와대 안보실에서 함께 일했던 동료"라며 "이렇게 젊고 새로운 인물들이 국회에 많이 진입해야 울산의 정치가 바뀌고, 또 대한민국의 정치가 바뀔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전은수 남구갑 후보는 법조 후배이기도 하고 그래서 방문했다"고 부연했다. 

이날 문 전 대통령은 윤석열 정부를 향해 "지금처럼 이렇게 못하는 정부는 처음 본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눈 떠보니 후진국이라는 소리도 들린다"며 "우선 우리 정치가 너무 황폐해졌다. 막말과 독한 말들이 난무하는 아주 저질의 정치로 전락했다"고 지적했다.

다만 전직 대통령으로서 윤석열 정부의 국정 운영에 대해 묻는 취재진 질문에는 구체적인 답변을 하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