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식목일 맞아 임직원 친환경 봉사활동
상태바
롯데건설, 식목일 맞아 임직원 친환경 봉사활동
  • 나광국 기자
  • 승인 2024.04.02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직원과 가족이 함께하는 감자·채소·공기정화식물 심기
롯데건설  샤롯데 봉사단과 등촌4종합사회복지관 관계자들이 친환경 텃밭 조성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롯데건설 제공
롯데건설 샤롯데 봉사단과 등촌4종합사회복지관 관계자들이 친환경 텃밭 조성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롯데건설 제공

매일일보 = 나광국 기자  |  롯데건설 ‘샤롯데 봉사단’은 식목일을 앞두고 지난달 30일 서울 강서구 개화동 일대에 ‘그린팜(Green Farm)’ 친환경 텃밭을 조성했다고 2일 밝혔다.

그린팜은 등촌4종합사회복지관이 관할하는 친환경 텃밭 프로그램의 일환이다. 서울 강서구 취약계층 주민들의 심리적·사회적·신체적 건강회복을 도모하도록 돕기 위해 시작됐다.

이날 롯데건설 임직원과 가족들로 이뤄진 40여명의 샤롯데 봉사단은 감자, 채소, 공기정화식물 등을 심어 친환경 텃밭을 조성했다. 여기서 재배한 농산물은 올해 하반기 수확해 소외계층 지역주민들에게 기부할 예정이다.

롯데건설은 지난해 7월부터 10월까지 진행했던 ‘탄소감축 씨앗 심기 캠페인’을 통해 마련한 기금으로 지역사회 취약계층에 텃밭 가꾸기 자립 및 외부 활동 기회를 제공하고자 그린팜 친환경 텃밭을 조성했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임직원과 가족이 식목일을 맞아 친환경 활동에도 동참할 수 있도록 이번 봉사활동을 기획했다”며 “앞으로도 기존 시행해왔던 현충원 묘역단장, 사랑의 연탄나눔 외에도 친환경 텃밭 조성 등 사회공헌·친환경 분야에서 다양한 봉사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