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112상황실 격상…범죄신고 대응 빨라진다
상태바
경찰 112상황실 격상…범죄신고 대응 빨라진다
  • 강시내 기자
  • 승인 2014.02.18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12년 4월 19일 오후 서울지방경찰청 제1서경마루에서 서울경찰청과 서울시소방재난본부가 ‘긴급신고 다자간 통화 업무공조 협약식’을 체결한 가운데 112 신고센터직원이 119 시스템 사이의 직통 전화를 연결하는 시연회를 갖고 있다. <뉴시스>

[매일일보] 경찰이 112신고 접수에 민첩하게 대응하기 위해 지방경찰청과 전국 주요 140개 경찰서의 112상황실을 독립 과로 격상한다. 경찰청은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경찰청과 그 소속기관 직제 시행규칙’ 개정안을 입법예고했다고 18일 밝혔다.

현재 112상황실은 지방청에서 생활안전부, 경찰서에서 생활안전과의 부속 기관이다. 112상황실이 경찰 생활안전 조직 산하 구조로는 범죄 신고 접수 후 발 빠르게 대응할 수 없고, 형사와 수사 등 다른 기능과 협조 체제를 가동하는 데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경찰은 범죄 대응의 최전선에 있는 112상황실의 위상을 높임으로써 성폭력과 학교폭력 등 4대악 범죄에 대한 역량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원래 경찰서에는 112신고센터와 관내 경비상황을 점검하는 상황실이 분리돼 있었지만, 2011년 인천 조직폭력배 난동 사건 이후 112종합상황실로 기능이 통합되고 있는 점도 고려됐다.

생활안전 기능은 지구대와 파출소 등 지역 경찰 관리에 집중한다.

경찰은 지난해 전국적으로 112 신고 접수 인력을 209명 증원했고, 올해는 212명을 신규 채용하는 등 인력을 확충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