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날 사직 전공의 271명 복귀… 8945명 근무지 이탈
상태바
전날 사직 전공의 271명 복귀… 8945명 근무지 이탈
  • 이용 기자
  • 승인 2024.03.01 1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 주재하는 조규홍 의사 집단행동 중앙사고수습본부 본부장. 사진=보건복지부 제공.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 주재하는 조규홍 의사 집단행동 중앙사고수습본부 본부장. 사진=보건복지부 제공.

매일일보 = 이용 기자  |  정부가 제시한 사직 전공의에 대한 업무복귀 일정인 29일이 하루 지난 가운데, 200여명의 전공의가 의료현장에 복귀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의사 집단행동 중앙사고수습본부에 따르면 100개 수련병원에서 2월 29일 11시 기준 이탈자 수는 8945명(소속 전공의 71.8%)이고, 의료 현장에 복귀한 전공의는 212명이고, 유선으로 파악한 바에 따르면 2월 29일 17시 기준, 의료 현장에 복귀한 전공의는 271명이다.

조규홍 본부장은 “환자 곁으로 돌아와주신 전공의 여러분의 현명한 결단에 감사한 마음을 전한다”고 하면서 “아직 근무지로 돌아오지 않은 전공의에 대해서는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며, 지금이라도 집단행동을 접고 속히 환자 곁으로 돌아와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더 아프고 위급한 환자를 위해 대형병원 이용을 자제하는 국민의 성숙한 시민의식과, 지금도 현장에서 전공의의 빈자리를 감당하는 의료진께 감사드리며, 정부는 집단행동으로 인한 의료 현장의 혼란을 수습하고, 중증과 응급환자 진료에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비상진료대책을 철저하게 이행하고 관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