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마비노기 IP 신작 액션 RPG '빈딕투스: 디파잉 페이트' 공개
상태바
넥슨, 마비노기 IP 신작 액션 RPG '빈딕투스: 디파잉 페이트' 공개
  • 이태민 기자
  • 승인 2024.03.01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싱글 플레이 기반…마비노기 고유 액션 스타일·전투 재미 구축 목표
개발 초기부터 프리 알파 테스트 통해 전세계 이용자 피드백 수렴
넥슨의 마비노기 IP 기반 액션 역할수행게임(RPG) '빈딕투스: 디파잉 페이트' 대표 트레일러. 사진=넥슨 제공

매일일보 = 이태민 기자  |  넥슨은 1일 자사가 개발 중인 신작 액션 역할수행게임(RPG) '빈딕투스: 디파잉 페이트'의 게임 정보를 첫 공개했다.

언리얼 엔진으로 개발 중인 이 게임은 넥슨 대표 지식재산권(IP) '마비노기 영웅전'의 켈트신화 기반의 판타지 세계관을 바탕으로 한 신작 콘솔·PC 액션 RPG로 정해진 운명 속 세상의 진실을 향해 나아가는 다양한 영웅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원작을 바탕으로 새롭게 재해석된 스토리 진행과 함께 원작과는 또 다른 재미의 전투 시스템, 콘텐츠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싱글 플레이를 기반으로 원작이 가진 액션의 재미에 더해 중후한 액션성과 내러티브(서사)에 더욱 몰입할 수 있는 구조로 개발 중인 ‘빈딕투스: 디파잉 페이트’는 캐릭터마다 다른 공방의 양상과 전투 템포를 통해 자신만의 스타일에 맞는 액션을 경험할 수 있으며, 각 캐릭터가 가지고 있는 무기와 스킬, 전투 방식을 이용해 고유 패턴을 가진 강한 보스 몬스터를 공략해 나가는 재미를 느낄 수 있다.

넥슨은 개발 초기단계부터 게임성을 검증하고 이용자 피드백을 수렴해 개발 완성도를 높여가겠다는 목표 하에 프리 알파 테스트를 진행한다. 테스트는 국내를 비롯해 글로벌 이용자를 대상으로 하며, 한국시간 기준 오는 3월 14일 오전 10시부터 18일 오후 5시까지 스팀을 통해 사전 등록 절차 없이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다.

이번 테스트는 개발 초기 단계 버전을 토대로 진행되는 만큼 '피오나', '리시타' 등 총 2종의 캐릭터로 스토리를 제외한 초반 스테이지 전투 진행과 일부 캐릭터 의상 체험이 가능하다.

담당업무 : 통신·게임·포털·IT서비스 현장을 출입합니다.
좌우명 : 충심으로 듣고 진심으로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