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 고객맞춤형 'SPC GFS 인천물류센터' 가동
상태바
한진, 고객맞춤형 'SPC GFS 인천물류센터' 가동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4.02.29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8일 진행된 ‘SPC GFS 인천물류센터’ 안전기원제 후, ㈜한진 노삼석 대표이사 사장(첫 번째 줄 왼쪽에서 두 번째)과 ㈜한진 조현민 사장(첫 번째 줄 가운데) 등 ㈜한진 관계자가 단체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한진 제공
지난 28일 진행된 ‘SPC GFS 인천물류센터’ 안전기원제 후, ㈜한진 노삼석 대표이사 사장(첫 번째 줄 왼쪽에서 두 번째)과 ㈜한진 조현민 사장(첫 번째 줄 가운데) 등 ㈜한진 관계자가 단체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한진 제공

매일일보 = 이찬우 기자  |   물류가 고객사 니즈에 발맞춰 고객맞춤형으로 새롭게 진화하고 있다.

㈜한진은 인천 중구 월미로(월미도) ‘SPC GFS 인천물류센터’에서 노삼석 한진 대표이사 사장, 조현민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안전기원제를 열고 본격 운영에 돌입한다고 29일 밝혔다.

SPC GFS 인천물류센터는 약 100억원 가량을 투자해 약 3만2000㎡ 부지에 건축 연면적 약 5200㎡ 규모로 상온과 냉장, 냉동 창고 시설을 다양하게 갖췄다.

이로써 향후 파리바게트와 파리크라상 제품의 보관과 분류 등 신선식품 물류센터 기능과 서울 서부권과 인천, 경기북부 등 약 550개 점포에 상품을 배송하는 물류 거점을 광범위하게 구현하게 됐다.

SPC GFS 인천물류센터는 정장을 맞추듯이 고객사의 개별 니즈를 꼼꼼하게 반영해 조성한 것이 특징이다.

창고 부지를 비롯해 규모와 레이아웃, 가동 조건을 고려한 투입 설비와 운용까지 'BTS(Build-To-Suit)' 방식으로 고객사와 함께 기획해 최적의 물류 서비스를 제공하기 때문이다.

특히 건축 안전을 위한 철골조 무지주 공법(PEB 공법)을 채용한 것을 비롯해 선도가 생명인 제빵류 중심의 상품들이 신선한 상태로 점포에 배송될 수 있도록 한 항온항습장치, 밝은 작업환경을 위한 150룩스 이상의 조명 등을 갖췄다.

또한 간선 차량 접안을 위한 차량 규격별 도크(Dock) 설계, 온돌 휴게 공간 등 세부사항까지 SPC와 함께 꼼꼼히 협의해 구현했다.

한진 관계자는 “비스포크형 물류센터 개발로 신선물류 인프라 개발, 운영 노하우 역량이 크게 강화되고 있다”며 “고객 상품 특성에 최적화한 물류 시스템을 고안하는 동시에 적재 창고와 같은 시설 투자를 통해 장기 고객과의 윈윈 전략을 심화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