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시, 유관기관ㆍ운수업체ㆍ시 관련부서 노선 개편 합동 점검 회의 개최
상태바
목포시, 유관기관ㆍ운수업체ㆍ시 관련부서 노선 개편 합동 점검 회의 개최
  • 윤성수 기자
  • 승인 2024.02.29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 4일부터 초ㆍ중ㆍ고ㆍ대학교 개학에 따른 불편 사항 점검
유관기관과 운수업체의 협조를 통한 버스 운행 안정화에 총력
목포시가 유관기관ㆍ운수업체ㆍ시 관련 부서에서 노선개편 합동 점검 회의를 개최한다.(사진제공=목포시)
목포시가 유관기관ㆍ운수업체ㆍ시 관련 부서에서 노선개편 합동 점검 회의를 개최한다.(사진제공=목포시)

매일일보 = 윤성수 기자  |  전남 목포시가 다음달 4일 시내버스 노선개편 본격 시행에 앞서 유관기관, 운수업체, 시청 관련 실ㆍ과와 노선체계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한 합동 회의를 지난 28일 개최했다.

목포시는 지난 26일부터 개편된 시내버스 노선을 시범적으로 운행하고 있다. 시범운행 기간 동안 시의 적극적이고 전방위적인 노선 안내와 홍보를 통해 시민불편 사항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했으나 다소 미흡하거나 보완되어야 할 사항에 대해 이날 집중 논의했다.

특히 다음달 4일 본격 시행과 함께 초ㆍ중ㆍ고ㆍ대학교가 개학하면서 학생들의 혼선이 예상됨에 따라, 시는 이를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혼란을 예방하기 위해 유관기관과 힘을 합쳤다.

이상진 목포부시장 주재로 열린 이날 회의는 목포교육지원청과 코레일 광주본부 목포역, 목포 우체국, ㈜태원여객·유진운수 등 관계자들이 참여하였으며, 노선개편의 추진현황과 공유를 통해 홍보를 위한 협조사항을 전달했다.

또한, 경찰서, 우체국 등의 협조로 각 기관 민원실 및 파출소, 우체국 등에 안내문을 비치하고, 시민 홍보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요청했고, 목포교육 지원청에는 등하교 노선을 모바일 학교소식지 ‘e알리미서비스’로 안내해 줄 것을 요청했다.

시 관련 부서와 동 행정복지센터 등을 통해 노인복지관, 경로당, 다중이용시설 등 홍보물 비치는 물론, 대면 맞춤형 안내 협조 및 VMS(가변정보전광판), SNS(사회관계망서비스) 등 보유매체를 활용하여 홍보에 동참해주기를 당부했다. 

이상진 목포부시장은“새롭게 개편된 시내버스 노선에 대해 시민들이 빠르게 체득할 수 있도록 시청 직원은 물론 유관기관의 도움이 절실하다”면서 특히, 운수종사자들에 대해 “시민들과 현장에서 직접 만나는 운수종사자들이 가장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다. 다소 힘들더라도 노선을 완벽히 숙지해 안전운행과 친절한 서비스를 제공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시 관계자는 “개편 노선안이 빠르고 안정적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대처하면서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개편 노선을 숙지해 이용하면서 더 이상 멈추지 않는 목포형 대중교통시스템을 완성할 수 있도록 많은 이해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버스정보단말기(BIT)내에 한글을 겸한 버스번호를 부여하면서 혼선이 있었으나 29일부터는 완전 복구되어 정상 작동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