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저커버그, 삼성 영빈관 승지원 회동
상태바
이재용·저커버그, 삼성 영빈관 승지원 회동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4.02.28 1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크 저커버그 메타 최고경영자(CEO)가 28일 LG전자 CEO인 조주완 대표이사 사장 등을 만나기 위해 서울 영등포구 LG트윈타워로 들어서고 있다.
마크 저커버그 메타 최고경영자(CEO)가 28일 LG전자 CEO인 조주완 대표이사 사장 등을 만나기 위해 서울 영등포구 LG트윈타워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 김명현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과 마크 저커버그 메타 최고경영자(CEO)가 삼성그룹 영빈관 '승지원'에서 만났다. 

28일 재계에 따르면 이 회장은 이날 저커버그 CEO에 앞서 서울 한남동 승지원에 들어섰고, 저커버그 CEO는 이날 오후 6시 20분경 승지원에 도착했다. 하버드대 동문인 이들은 친분이 깊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두 사람은 이번 회동에서 만찬을 가지며 인공지능(AI) 반도체 등 다양한 협력을 논의했을 것으로 보인다. 메타는 AI칩 시장을 장악한 엔비디아 의존을 탈피하고 비용도 절감하기 위해 삼성전자와 협력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앞서 저커버그 CEO는 "2024년 말까지 자체 AI 구축을 위해 약 35만개의 AI 전용칩이 필요하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메타는 생산시설이 없는 만큼 설계한 반도체를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업체에 맡겨야 하는 상황이다.

이날 점심경에는 저커버그 CEO가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LG그룹 주요 경영진과 회동, XR 기기 협력을 논의했다. 함께 자리한 조주완 LG전자 사장은 메타의 MR 헤드셋 '퀘스트3'와 스마트글라스 '레이밴 메타'를 직접 착용해 봤고, 메타가 선보인 다양한 선행기술 시연을 관심있게 살폈다. 

한편 저커버그 CEO는 지난 27일 늦은 밤 10년 만에 한국을 찾았다. 오는 29일에는 윤석열 대통령과 면담할 예정이다.


좌우명 : 내일 지구가 멸망할지라도 오늘 한 그루의 사과나무를 심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