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아동복지시설 초등학교 입학생에 학용품 전달
상태바
신한은행, 아동복지시설 초등학교 입학생에 학용품 전달
  • 서효문 기자
  • 승인 2024.02.22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151개 아동복지시설 어린이 430명에 학용품 세트 등 전달
신한은행은 한국아동복지협회 소속 전국 아동복지시설의 초등학교 입학생들을 위해 학용품 세트와 축하편지를 전달했다. 사진=신한은행.

매일일보 = 서효문 기자  |  신한은행은 한국아동복지협회 소속 전국 아동복지시설의 초등학교 입학생들을 위해 학용품 세트와 축하편지를 전달했다고 22일 밝혔다. 

2013년부터 지금까지 총 6033명의 초등학교 입학생에게 학용품 세트를 지원한 신한은행은 올해 초등학교를 입학하는 전국 151개 아동복지시설의 어린이 430명에게 해당 선물을 줬다. 필통, 노트, 필기구, 줄넘기, 텀블러 등 16종으로 구성된 학용품 세트와 정상혁 은행장을 비롯한 임직원들이 직접 쓴 ‘입학 축하 편지’를 전달해 축하의 마음을 전했다.

이번 학용품 세트 지원은 신한은행 임직원들이 승진, 생일 등 경사가 있을 경우 이를 기념하며 자발적으로 기부하는 ‘좋은 날, 좋은 기부’ 제도를 통해 마련된 재원으로 진행됐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소중한 아이들이 새해 첫 입학 축하를 받으며 씩씩하게 학교생활을 시작 하길 바란다”며 “도움이 필요한 어린이들을 위해 든든한 울타리와 같은 역할을 지속해 나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은행은 아동복지시설 어린이들을 ‘신한어린이금융체험교실’에 초대해 맞춤형 금융교육을 제공하고 있다. 지난 달에는 소외계층 어린이 600명을 초대해 ‘꿈 같은 하루의 선물’ 마술 공연(최현우 마술사의 MYSTICUS)을 진행하기도 했다.

또 ‘ESG상생프로젝트’에 발맞춰 아동복지시설의 디지털 역량강화 프로그램을 지원해 매년 100여명의 어린이들에게 코딩교육과 관련 자격증 취득 과정을 지원하는 등 어린이들을 위한 다양한 상생금융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