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권통일플러스센터, ‘전남통일관’으로 지정
상태바
호남권통일플러스센터, ‘전남통일관’으로 지정
  • 윤성수 기자
  • 승인 2024.02.19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도·통일부 협력 강화…지역사회 ‘작은 통일부’ 역할 기대
27일 특강 시작으로 요리교실 등 주민 참여 프로그램 운영
호남권통일플러스센터 전경(사진제공=전라남도청)
호남권통일플러스센터 전경(사진제공=전라남도청)

매일일보 = 윤성수 기자  |  전라남도는 지난해 전국 최초로 개관한 통일종합플랫폼 호남권통일플러스센터가 통일부로부터 ‘전남통일관’으로 지정됐다고 밝혔다. 이번 지정으로 통일부와 협력을 강화, 지역사회의 ‘작은 통일부’ 역할이 기대된다.

호남권 통일플러스센터는 남북의 문화를 이해하고, 평화통일 인식을 확산하기 위해 전남도와 통일부, 민간이 함께 소통하고 협력하는 평화통일 지역 거점 역할을 하고 있다. 

개관 이후 평화통일 명사 초청 특강, 주민 참여 북한 요리교실, 통일담론을 모으는 ‘사회적 대화’ 등 다양한 통일공감대 확산 프로그램을 진행 중이다.

통일관은 북한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고, 건강한 통일관을 확산하기 위해 전국 13곳이 지정됐다. 통일부 지원으로 지역사회에서 정부의 통일정책, 남북한 교류 협력 역사, 북한 관련 정보 등을 제공하고 있다.

이번 전남통일관 지정으로 잘 갖춰진 주민 참여형 전시·체험 시설의 지원을 받아 통일 정보를 확산하는 ‘통일교육의 장’으로서 활용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김성훈 호남권통일플러스센터장은 “전남통일관 지정을 계기로 지역사회에 풀뿌리 통일교육을 보다 강화해 남북을 이해하고 평화통일에 대한 공감대가 확산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9월 개관한 호남권 통일플러스센터는 통일과 북한 전문도서관인 통일정보자료실과 7개의 전시·체험 콘텐츠를 갖춘 전시체험관, 다목적 체험실, 교육장 등을 갖췄다. 오는 27일 ‘북한실상 알리기’ 특강을 시작으로, 남북민 교감 요리교실 ‘통일이 무르익는 쿠킹클래스’ 등 주민 참여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