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심 무죄' 이재용 회장, '뉴삼성' 고삐 당긴다
상태바
'1심 무죄' 이재용 회장, '뉴삼성' 고삐 당긴다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4.02.12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심선고 후 첫 공식 행보로 말레이行
“과감한 도전으로 변화를 주도하자”
M&A 재개, 등기이사 복귀에도 관심
지난 9일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말레이시아 스름반 SDI 생산법인 2공장에서 공사 현황을 보고받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매일일보 = 김명현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경영권 승계 관련 1심 재판에서 무죄를 받으면서 '뉴삼성' 구축 시계가 빨라질 전망이다. 현장 행보 강화뿐만 아니라 대규모 투자 및 인수합병(M&A)에 속도를 낼 것이란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12일 삼성에 따르면 이 회장은 지난 9일 올해 첫 해외 출장지로 말레이시아 스름반을 찾았다. 경영권 승계 과정에서 제기된 '부당 합병·회계 부정' 혐의에 대해 지난 5일 1심 무죄를 선고받은 직후 첫 공식 행보로 해외 일정을 잡은 것이다.

이 회장은 현지 배터리 사업 현황을 보고받고 삼성SDI 배터리 1공장 생산현장, 2공장 건설현장을 살펴봤다. 그는 현장에서 과감한 투자와 도전을 주문하기도 했다.

이 회장은 "어렵다고 위축되지 말고 담대하게 투자해야 한다"며 "단기 실적에 일희일비하지말고 과감한 도전으로 변화를 주도하자"고 강조했다. 또 "새로운 가치를 만들고 확고한 경쟁력을 확보하자"고도 했다.

말레이시아 1공장을 가동하고 있는 삼성SDI는 향후 크게 성장할 원형 배터리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2022년부터 2공장을 건설 중이다. 2공장 건설에는 1조7000억원이 투입되며 2025년 최종 완공을 목표로 한다. 올해부터는 '프라이맥스 21700' 원형 배터리를 양산할 계획이다. 지름 21mm, 높이 70mm 규격의 프라이맥스 21700 원형 배터리는 전동공구, 전기차 등 다양한 제품에 탑재되고 있다.

또 이 회장은 지난 10일 말레이시아 수도 쿠알라룸푸르에 위치한 동남아 최대 매장을 찾아 전략 IT 제품에 대한 소비자 반응을 직접 살폈다. 말레이시아는 삼성 스마트폰 출하량 1위 국가로, 향후에도 동남아 내 전략적 중요성이 확대될 전망이다.

9일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말레이시아 스름반 SDI 생산법인 1공장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이 회장은 2014년부터 명절 때마다 글로벌 현장 경영을 이어오고 있다. 그는 2016년 국정농단 사태부터 9년째 겪은 '사법 리스크'가 완화되면서 현장 경영의 보폭을 넓힐 것으로 관측된다. 지난 8일 검찰이 해당 1심 판결에 불복해 법원에 항소장을 제출했지만 '1심 전부 무죄' 판결은 이 회장의 사법 리스크 부담을 덜어줬다는 평가다.

현재 미·중 갈등 심화로 M&A 추진에 제약이 커진 만큼 무죄를 받은 이 회장의 역할론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인공지능(AI) 등 산업 격변이 빠르게 진행되는 가운데 더 늦지 않게 이 회장의 결단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는 형국이다. 실제 삼성의 M&A 시계는 2016년 '하만' 인수 이후 멈춰선 상태다. '제2 반도체'로 신성장을 도모할 대규모 투자 분야는 AI, 로봇 등이 거론된다.

그룹 총수인 이 회장의 등기이사 복귀 여부에도 이목이 쏠린다. 등기이사 여부에 따라 역할 변화가 생기는 건 아니지만 '책임 경영' 실현이라는 상징성이 크다는 평가다. 등기이사 복귀를 'JY 시대'를 본격화하는 기점으로 삼아 질적으로 달라진 행보를 보일 것이란 기대감도 감지된다. 현재 국내 4대 그룹 총수 중 미등기이사는 이 회장뿐이다.

한편 삼성전자는 다음달 말께 정기 주주총회를 열 것으로 알려졌다. 이 회장이 다음달 등기이사로 복귀한다면 지난 2019년 이후 5년 만이다. 그는 앞서 2017년 12월 국정농단 사건으로 구속기소됐고 2019년 10월 임기가 만료된 등기이사직에서 재선임 없이 물러난 바 있다.


좌우명 : 내일 지구가 멸망할지라도 오늘 한 그루의 사과나무를 심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