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대, 현대제철과 탄소중립 위한 개발 협력 체결
상태바
한양대, 현대제철과 탄소중립 위한 개발 협력 체결
  • 이소현 기자
  • 승인 2023.12.11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술연구소와 친환경 철강소재 원천기술 확보 맞손
지난달 27일 서울 성동구 한양대학교에서 개최된 업무협약식에서 한양대와 현대제철 관계자들이 지정연구실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한양대 제공

매일일보 = 이소현 기자  |  한양대학교는 현대제철 기술연구소와 함께 지난달 27일 탄소중립 사회 실현을 위한 친환경 고부가 신강종 개발 및 인재 양성을 목표로 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서울 성동구 한양대학교 서울캠퍼스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현대제철 정유동 제품개발센터장, 권태우 판재개발실장, 민순기 기술전략팀장, 한성경 차세대강판개발팀장, 천승환 후판개발팀장과 한양대학교 안진호 연구부총장, 변중무 산학협력단장, 임원빈 BK교육연구단장, 한정호 교수 등 주요 인사들이 참석했다.

양 기관은 한양대학교 신소재공학부 한정호 교수의 첨단구조재료연구실을 ‘현대제철 지정연구실 (제 4호)’로 지정했다. 한정호 교수는 차세대 강판소재 및 극한환경용 합금소재 설계 분야의 전문가다. 

이번 협약을 통해 현대제철과 공동으로 저탄소 조성 기반의 미래 모빌리티용 초고강도 강판과 친환경 대체에너지인 초저온 액화수소용 강재 개발에 나설 예정이다. 또 관련분야의 전문가 양성을 위해 석·박사급 인재를 배출할 계획이다.

이번 협약은 탄소중립 사회 실현에 필수적인 친환경 철강소재 원천기술 확보를 통해 국내 철강 산업의 고부가가치 제조 기술력 향상과 국제적 경쟁력 강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