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남동구, 내년 노인정책 예산 3055억 편성…올해 대비 300억 늘어
상태바
인천 남동구, 내년 노인정책 예산 3055억 편성…올해 대비 300억 늘어
  • 이종민 기자
  • 승인 2023.12.11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종효 인천 남동구청장 경로당 방문 사진
박종효 인천 남동구청장 경로당 방문 사진

매일일보 = 이종민 기자  |  인천시 남동구의 내년 노인정책 분야 예산이 지방세수 감소 및 고물가, 경기침체로 인해 어려운 재정 상황 속에서도 대폭 늘어날 전망이다.

남동구는 2024년 노인정책 분야 예산(안)을 올해보다 300억 9,054만 원 증액된 3,055억 7,232만 원 규모로 편성했다고 10일 밝혔다.

특히 노인 일자리 사업 관련 예산이 큰 폭으로 늘었다.내년 남동구 노인 일자리 관련 예산은 올해보다 100억 8,869만 원을 늘어난 352억 2,934만 원으로 편성했다.

구는 내년 노인 일자리 사업을 통해 올해보다 1,200여 개 많은 7,429개의 노인 일자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기초연금 지원 규모도 올해 58,240명에서 65,127명으로 대폭 증가해 198억 5,742만 원을 증액․편성했다.

남동구 노인일자리 사업,  안전놀이터수호대 활동
남동구 노인일자리 사업, 안전놀이터수호대 활동

더불어 구는 예산의 효율적 편성을 위해 내년 10월 집행되는 경로의 달 행사비는 본예산에 경로당 1개소당 20만 원을 편성하고, 향후 추경을 통해 10만 원을 추가 편성해 총 30만 원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박종효 구청장은 “초고령화 사회에 대비해 건강한 사회활동은 어르신들을 위한 최고의 복지”라며 “대내외적으로 긴축 재정이 필요한 실정이지만, 어르신과 아동, 장애인 등 복지 예산은 우선순위에 놓고 반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2024년 본예산(안)은 오는 18일 열리는 제290회 남동구의회 제2차 정례회 제3차 본회의 의결을 통해 확정될 예정이다.

담당업무 : 인천지사장/취재본부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