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G 이사회, 사장 선임 관련 이사회 규정 개정 마쳐
상태바
KT&G 이사회, 사장 선임 관련 이사회 규정 개정 마쳐
  • 민경식 기자
  • 승인 2023.12.08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임우선심사 폐지, 이달 중으로 사장후보 선임 절차 돌입
KT&G 로고. 사진=KT&G

매일일보 = 민경식 기자  |  KT&G 이사회가 지난 7일 이사회를 개최하고 차기 사장 후보자 선정 절차와 관련해 깊은 논의를 거쳐, 현직 사장이 연임 의사를 드러낼 시 다른 후보자에 우선해 심사할 수 있는 조항을 폐기하는 등 이사회 규정을 개정했다고 8일 밝혔다.

KT&G의 사장후보 검증 과정은 ‘지배구조위원회-사장후보추천위원회-이사회’의 3단계로 전개된다.

상설위원회인 지배구조위원회는 사장후보자에 대한 심사 기준 제안과 사장후보자군 구성 및 심사대상자 물색‧추천 등을 도맡는다. 이를 바탕으로 비상설위원회인 사장후보추천위원회는 사장후보 심사대상자에 대한 포괄적인 심사를 거쳐 최종 후보자를 선정하고 이사회에 추천한다. 

이후 이사회의 후보자 선정 및 주주총회 안건 상정 결의를 거쳐 마지막으로 주주총회에서 주주 전체의 총의를 모아 사장 선임이 이뤄진다. 지배구조위원회 및 사장후보추천위원회 위원은 경영진으로부터 독립적인 사외이사로 전원 구성된다.

임민규 KT&G 이사회 의장은 “사장 선임 절차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제고하기 위해 최근 이사회 규정을 개정했다”면서, “이달 중으로 지배구조위원회를 개최하는 등 적법한 절차에 따라 향후 선임 과정이 진행될 예정이며, 관련 절차가 진행되면 투명하게 공개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