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소멸이 웬말?"…아산·원주시, 31년째 인구 증가
상태바
"지방소멸이 웬말?"…아산·원주시, 31년째 인구 증가
  • 권한일 기자
  • 승인 2023.12.08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 '인구소멸' 확산 속 두 도시 경쟁력↑
수도권 접근성·대기업 투자 확대 효과

매일일보 = 권한일 기자  |  충남 아산시와 강원 원주시 인구가 31년 간 매년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수도권으로 향하는 젊은 세대와 수 년째 감소 중인 출산율 등의 여파로 지방도시의 인구감소가 지속되는 분위기 속에서 이례적인 모습이다.

8일 통계청에 따르면 2023년 10월 기준 아산시 인구는 33만4539명, 원주시는 36만807명이다. 이 두 도시는 1993년부터 올해까지 31년 동안 한 해도 빠짐 없이 인구가 증가 했다. 

아산시 인구는 1992년~1994년 통합 이전 온양시와 아산군 인구 합계를, 원주시는 1992년~1994년 원주시와 원주군을 포함해 산출됐다.

아산시는 지난해 보다 7414명이 증가했다. 인구가 가장 많이 늘었던 해는 2008년으로 한해 동안 1만 9452명이 증가했다. 원주시는 지난해 보다 619명이 증가했다. 가장 인구가 많이 증가했던 때는 1997년으로 9736명이 늘었다.

두 도시는 비수도권 지역이지만 수도권과 인접해 있어 접근성이 좋다는 공통점이 있다. 아산시는 KTX천안아산역, 수도권전철 1호선 등의 철도망을 비롯해 경부고속도로, 서해안고속도로 등 수도권으로 이어지는 고속도로망이 뛰어나다. 

원주시는 영동고속도로·광주원주고속도로·원주공항·강릉선KTX·중앙선복선전철 등의 교통망이 형성돼 있어 수도권 접근성이 좋다.

다만 아산시와 원주시와의 차이점을 꼽는다면 산업단지 수와 규모를 꼽을 수 있다. 산업입지정보시스템에 따르면 2023년 10월기준, 아산시의 산업단지는 22곳이며 지정면적은 1822만4373㎡다. 반면, 원주시의 산업단지는 10곳이며 지정면적은 350만1953㎡다.

특히 아산시는 세계적인 디스플레이 기업인 삼성디스플레이가 아산디스플레이시티에 자리잡은 대표적인 디스플레이 산업의 메카다. 최근에는 삼성디스플레이를 비롯해 글로벌 기업 코닝사가 수조원대 투자계획을 밝혀 아산시의 경쟁력은 더해질 전망이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아산디스플레이캠퍼스를 중심으로 2026년까지 4조1000억원을 들여 세계 최초 8.6세대 IT용(노트북·태블릿) OLED 패널 전용 생산라인을 구축하기로 했다.

또 고성능 디스플레이 기판유리와 스마트폰·태블릿 커버용 강화유리인 고릴라 글라스 생산 전문 글로벌 기업인 미국 코닝사가 2028년까지 15억달러(약 2조원) 투자 계획을 밝혔다. 코닝사는 이미 아산디스플레이시티에 둥지를 틀고 삼성전자와 오랜 협력관계를 맺어오고 있다.

이에 따라 이 지역에 신규아파트 공급도 이어진다. 충남 아산시에서는 포스코이앤씨가 더샵 탕정인피니티시티를 이달 분양할 예정이다. 전용면적 84·96㎡, 총 1140가구 규모의 대단지로 구성된다. 단지가 들어서는 아산탕정지구 도시개발구역은 약 4300여 가구 규모의 주거타운을 비롯해 학교·녹지·공공청사 등 입주민들을 위한 도시기반시설들이 조성될 예정이다.

분양업계 관계자는 "글로벌 기업의 대규모 투자 이어지는 아산시의 인구는 앞으로도 계속 증가할 수 있을 전망"이라며 "일자리뿐만 아니라 교통·편의 등 인프라까지 갈수록 개선돼 아산시는 자족도시로 경쟁력이 한층 더 강화 돼 부동산시장도 앞으로 더욱 커질 전망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