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대학교 총학생회, 북악리그 성료
상태바
국민대학교 총학생회, 북악리그 성료
  • 권한일 기자
  • 승인 2023.12.07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축구·농구 리그전…각 전공·동아리 참가
'2023 국민대 북악리그' 농구경기 모습. 사진=국민대 제공
'2023 국민대 북악리그' 농구경기 모습. 사진=국민대 제공

매일일보 = 권한일 기자  |  국민대학교는 '국민대 북악리그'가 지난달 15일 성황리에 종료됐다고 7일 밝혔다.

국민대 북악리그는 지난 2003년부터 운영해 온 국민대 총학생회 주관의 행사다. 3월의 개막식을 시작으로 1년동안 축구·농구 리그전 및 플레이오프를 통해 11월에 최종 승자를 가린다. 국민대 각 전공과 운동 동아리가 참여 가능하다.

북악리그는 국민대 학생들 간 선의의 경쟁을 통해 체력증진과 친목도모, 건강한 정신 함양으로 구성원 간 건전한 소통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기획됐다.

폐막식에는 김형진 교학부총장을 비롯해 김현진 학생처장 등 교무위원이 참석했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이후 4년만에 완전하게 진행된 행사다. 축구 24팀 994명·농구 12팀 269명이 참가해 각각 140경기와 66경기가 진행됐다. 우승은 체육대학의 한마음FC(축구)와  KUBA(농구)가 각각 차지했다.

국민대 관계자는 "오랜만에 열린 경기인만큼 학생들의 호응이 좋아 성공적으로 경기를 치를 수 있었다"며 "캠퍼스가 활기를 되찾은만큼, 학생들에게 활력을 줄 수 있는 행사를 계획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