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현대 건설기계 3사 해외 주재원, 글로벌 탑 티어 성장 전략 모색
상태바
HD현대 건설기계 3사 해외 주재원, 글로벌 탑 티어 성장 전략 모색
  • 박규빈 기자
  • 승인 2023.12.05 2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기선 "사업 전략, 치열한 고민과 검증 필요"
정기선 HD현대 부회장이 지난 4일 판교 HD현대 GRC에서 개최된 HD현대 건설기계부문 '글로벌 워크숍'에서 개회사를 전하는 모습. 사진=HD현대 제공
정기선 HD현대 부회장이 지난 4일 판교 HD현대 GRC에서 개최된 HD현대 건설기계부문 '글로벌 워크숍'에서 개회사를 전하는 모습. 사진=HD현대 제공

매일일보 = 박규빈 기자  |  HD현대 건설기계부문 3사 글로벌 리더들이 한자리에 모여 건설기계 시장 탑 티어로의 도약을 위해 머리를 맞댄다.

HD현대는 HD현대사이트솔루션·HD현대건설기계·HD현대인프라코어 3개사가 지난 4일부터 오는 7일까지 판교 HD현대 글로벌R&D센터와 사업장에서 조영철·이동욱·최철곤·오승현 사장을 비롯한 3사 임원진과 해외 법인장, 글로벌 현지 채용 리더 등 133명이 참석한 가운데 글로벌 워크숍을 진행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워크숍에서 참가자들은 내년도 사업계획을 공유하고 성장 전략 추진 방안을 논의한다.

지난 4일 개회식에는 정기선 HD현대 부회장이 참석해 "그룹 내 핵심사업으로 성장한 건설기계 부문의 사업 전략과 시장 전망 가설들이 여전히 유효한지 치열한 고민과 검증이 필요하다"며 "다같이 모인 만큼 열띤 토론을 통해 전략 과제와 내년 경영 계획을 단단히 다지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후 HD현대사이트솔루션 조영철 사장의 2024년 건설기계부문 통합 경영 계획 발표가 이어졌으며, 남은 워크숍 기간 동안에는 △통합 모델 개발·차별화 전략 △제품 라인업 확대 방안 △산업 차량 경쟁력 강화 △스마트 건설기계 로드맵·신기술 개발 등 각 전략 과제들이 다뤄진다.

특히 건설기계 부문은 선진시장 시장 지위를 강화하기 위해 소형 건설 기계 라인업 확대와 전담 조직을 구축할 예정이며, 북미·유럽 현지의 커스터마이징 센터도 확대·통합 운영할 계획에 있다.

이번 글로벌 워크숍에는 HD현대 소속감을 증진하고, 글로벌 탑 티어 도약을 위한 원팀 의식을 다지기 위해 미국·벨기에·체코·노르웨이·인도네시아·중국·인도 등 7개국에서 근무 중인 건설기계 3사 현지 채용 리더 25명이 한국을 찾았다.

특히 건설기계 3사 글로벌 매출 비중이 85% 이상인 가운데, 참가자의 43%에 달하는 10개국 현지채용 리더 및 주재원 53명이 참여해 경영목표 달성을 위한 열띤 토론의 장을 펼친다. 해외 입국자들에게는 기업 문화와 국내 환경을 이해하기 위해 HD현대 가치 체계 특강과 울산 사업장 탐방도 마련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