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체장관 6명, 전원 총선 출마에…與 "역할 기대" vs 野 "도주 개각"
상태바
교체장관 6명, 전원 총선 출마에…與 "역할 기대" vs 野 "도주 개각"
  • 이설아 기자
  • 승인 2023.12.05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與 "혜택 본 만큼 험지 출마로 승리 견인해야"
野 "경기침체·민생위기 책임…민생포기 인사"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오른쪽)과 박민식 국가보훈부 장관이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오른쪽)과 박민식 국가보훈부 장관이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오른쪽)과 박민식 국가보훈부 장관이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 이설아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기획재정부와 국가보훈부를 포함한 6개 부처 장관을 교체하며 '2기 내각'을 구성한 가운데, 이번 교체된 6명의 장관 모두가 오는 4월 총선에 출마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이들의 '역할론'이 부상하며 여당은 기대감을 높이고 있고, 야당은 정부·여당이 총선만 신경 쓰며 국정을 내팽개친 것 아니냐며 강력 비판에 나섰다.

5일 정치권에 따르면 전날 윤 대통령이 교체를 발표한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박민식 국가보훈부 장관,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등 6인은 전원 국민의힘 소속으로 총선 출마를 준비하고 있다.

구체적인 지역구 등이 모두 확정된 것은 아니지만, 국민의힘은 충분한 지명도를 갖춘 이들을 공동 선거대책위원장으로 임명시키거나 험지 출마 등을 통해 당의 승리를 견인시킬 역할을 부여한다는 방침이다.

우선 추경호 장관은 현재 본인의 지역구인 대구 달성군에서 3선에 도전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 박민식은 경기 분당을, 정황근 장관은 충청남도 천안, 조승환 장관은 부산 사하, 이영 장관은 서울 서초을 출마 등이 점쳐진다.

가장 인지도가 높은 원희룡 장관은 이번 개각에서는 빠졌지만 후속 교체 대상으로 유력한 한동훈 법무부 장관과 함께 여당의 높은 기대를 받는 인물이다. 원 장관은 "어떤 도전과 희생이라도 나서겠다"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지역구인 인천 계양을 출마를 시사하기도 했다.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은 지난달 "(원 장관 등이) 좋은 결단을 내려주길 바란다"며 이른바 '스타급 정치인'들의 험지 출마 필요성을 강조했고, 국민의힘에 합류한 조정훈 시대전환 의원도 "(원 장관의 계양을 출마는) 희생, 선당후사하는 가장 좋은 사례를 만들 수도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여당에 유리한 지역구에 출마를 염두한 장관들에 대해서는 반발 기류도 조금씩 감지된다. 국민의힘 내부에서는 "장관까지 하며 혜택을 본 사람들이 또 꽃길을 걸으려 한다"며 "험지에 나가서 의석을 만드는 역할을 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한편 이러한 교체장관들의 총선행에 민주당은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정부의 정책 실패에 책임지지 않은 '도주 개각'이라는 것이다. 전날 이재명 대표는 "바뀌어야 될 것은 장관 몇 사람보다 대통령의 마인드와 국정 기조"라며 정부를 직격했고, 이날 홍익표 원내대표는 "(이번 개각은) 민생포기, 경제포기 인사"라며 "특히 경제부처 관련 장관들은 최근 경기침체와 민생위기를 놓고 책임을 지고 경질을 해야 할 인사들을 도리어 내년 총선에 출마시키겠다고 그 자리를 깔아줬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