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글로벌 D램 매출 18% 증가…"수요 점진적 회복"
상태바
3분기 글로벌 D램 매출 18% 증가…"수요 점진적 회복"
  • 이광표 기자
  • 승인 2023.12.04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렌드포스 분석…삼성전자 1위·SK하이닉스 2위

매일일보 = 이광표 기자  |  올해 3분기 글로벌 반도체 업계의 D램 매출이 전 분기보다 20% 가까이 증가했다.

4일 대만 시장조사기관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3분기 전 세계 D램 매출은 총 134억8천만달러로 전 분기 대비 18% 늘었다.

트렌드포스는 "점진적인 수요 회복이 구매자들에게 조달 활동을 다시 활발하게 하도록 촉진한 영향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업체별로 보면 세계 D램 1위 삼성전자의 3분기 매출은 52억5천만달러로 전 분기(45억3천만달러)보다 15.9% 증가했다.

시장 점유율은 같은 기간 39.6%에서 38.9%로 조금 내렸으나 부동의 1위를 지켰다.

SK하이닉스의 3분기 D램 매출은 46억2천600만달러로 전 분기(34억4천300만달러) 대비 34.4% 늘었다.

시장 점유율도 2분기 30.1%에서 3분기 34.3%로 뛰어오르며 2위를 유지했다.

SK하이닉스는 2분기에 마이크론을 제치고 2위를 탈환한 데 이어 3분기에는 삼성전자와의 점유율 격차도 5%포인트 미만으로 줄였다.

트렌드포스는 SK하이닉스에 대해 "HBM(고대역폭메모리)과 DDR5 출하량 증가에 힘입어 올해 말까지 캐파(생산능력)와 웨이퍼 투입량이 소폭 증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3위 마이크론의 3분기 D램 매출은 전 분기(29억5천만달러)보다 4.2% 증가한 30억7천500만달러로 집계됐다. 시장 점유율은 25.8%에서 22.8%로 소폭 하락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